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체전- '올림픽 메달 기대주' 진윤성, 역도 109㎏급 우승

"도쿄올림픽 개막 때까지 체중 불리고, 기록 늘리겠다"
진윤성, 전국체전 남자 109㎏급 우승
진윤성, 전국체전 남자 109㎏급 우승(서울=연합뉴스) 진윤성이 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역도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역도 남자 109㎏급에서 인상 183㎏, 용상 218㎏, 합계 401㎏을 들어 종합 우승을 차지한 뒤 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진윤성(24·고양시청)이 세계역도선수권에서 발견한 희망을 전국체전에서 더 키웠다.

진윤성은 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역도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역도 남자 109㎏급에서 인상 183㎏, 용상 218㎏, 합계 401㎏을 들어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인상에서 1, 2, 3차 시기를 모두 성공하며 크게 앞서갔다. 인상 2위 황상운(18·한국체대)의 기록은 174㎏였다.

진윤성은 용상에서는 219㎏에 성공한 김철민(강원도청)에 이어 2위를 했다.

그러나 인상에서 워낙 격차를 벌린 덕에 합계에서는 여유 있게 1위를 차지했다.

합계 2위는 389㎏(인상 170㎏, 용상 219㎏)을 든 김철민이었다.

역도 남자 109㎏급 우승자 진윤성
역도 남자 109㎏급 우승자 진윤성(서울=연합뉴스) 진윤성(뒷줄 왼쪽 두 번째)이 9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역도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역도 남자 109㎏급에서 우승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윤성은 9월 26일 열린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2019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102㎏급에 출전해 인상에서 금메달을 따고, 합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진윤성은 인상에서 181㎏을 들어 1위를 차지했고, 용상에서는 216㎏으로 4위에 밀렸지만, 인상에서 선전한 덕에 합계 397㎏으로 2위에 올랐다.

102㎏급은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이 아니다. 전국체전에도 102㎏급은 없다.

진윤성은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며 이번 전국체전에서는 올림픽 정식 종목인 109㎏에 출전했다. 그의 몸무게는 102.1㎏으로 107∼108.8㎏ 사이의 경쟁자보다 가벼웠다. 역도에서는 체중이 더 나갈수록, 기록 향상에 유리하다.

그러나 진윤성은 5∼6㎏의 체중 차를 극복하고 전국체전 챔피언에 올랐다.

물론 아직 남자 109㎏급 세계정상권과는 거리가 있다. 많은 전문가가 합계 420㎏을 들어야 올림픽 메달을 장담할 수 있다고 분석한다.

진윤성은 체중과 기록을 동시에 늘릴 생각이다.

전국체전에서 우승한 뒤 만난 진윤성은 "세계선수권대회를 치르느라 체중을 불릴 시간이 없었다. 내년 상반기에는 체중을 108㎏까지 불릴 생각이다"라며 "세계선수권 메달을 획득한 뒤 많은 분께서 응원해주셨다. 인상, 용상 각 10㎏씩, 합계 20㎏을 더 들어서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에 도전하겠다"라고 말했다.

진윤성은 세계역도선수권이 끝나고 전국체전이 열린 보름 사이에 합계 기준으로 기록을 4㎏ 늘렸다. 2020년 7월에 개막하는 도쿄올림픽까지, 기록을 늘릴 시간은 더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1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