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태풍 '미탁' 피해 1천억 육박…울진 447억·영덕 269억 등

사망 9명·부상 5명, 주택 38채 파손, 이재민 119명 아직 귀가 못해
토사에 덮인 마을
토사에 덮인 마을(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경북 울진군 기성면 망양2리 마을이 태풍 때 상류에서 내려온 토사에 덮여 있다. 2019.10.9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태풍 '미탁'에 따른 경북 피해액이 1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태풍에 따른 도내 공공시설과 사유시설 피해액은 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5개 시·군에서 967억5천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울진이 446억8천100만원, 영덕이 268억5천800만원, 경주가 96억3천500만원, 성주가 59억6천800만원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11개 시·군 피해액은 모두 96억1천100만원이다.

인명피해는 사망자 9명, 부상자 5명이다.

주택 38채가 파손됐고 1천973채가 침수됐다.

상가와 공장 414곳과 농작물 1천494.9㏊가 침수나 낙과 등 피해를 봤다.

공공시설에선 도로 167곳과 다리 9곳 등 2천316곳에서 피해가 났고 이재민 684명이 발생해 119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응급복구율은 92.7%다.

도는 앞으로 중앙정부와 피해합동조사단을 꾸려 피해액과 복구액을 확정하고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부서진 승용차
부서진 승용차(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경북 울진군 매화면 금매2리에서 태풍 '미탁'으로 흙과 돌무더기에 깔려 부서진 승용차가 길가에 세워져 있다. 2019.10.8 sds123@yna.co.kr
흙에 묻힌 주유소
흙에 묻힌 주유소(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경북 영덕군 남정면 원척리 7번 국도 옆 경보주유소가 태풍 '미탁'으로 산 위에서 내려온 토사에 묻혀 있다. 2019.10.8 sds123@yna.co.kr
산사태 흔적
산사태 흔적(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경북 울진군 매화면 한 산에 태풍 '미탁'에 따른 산사태 흔적이 남아 있다. 2019.10.8 sds123@yna.co.kr
복구 손길
복구 손길(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8일 경북 울진군 기성면 망양2리에서 중장비 기사가 태풍 '미탁'으로 쓸려 내려온 흙을 치우고 있다. 2019.10.8 sds123@yna.co.kr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