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투어 신인왕 임성재,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 후보 0순위'

"4번 공은 안 써요" 징크스도 공개
대회 포토콜에 참석한 선수들.
대회 포토콜에 참석한 선수들. [KPGA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2년 만에 출전하는 임성재(21)가 10일 개막하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 후보 0순위'로 지목됐다.

9일 대회장인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임성재는 함께 참석한 선수들로부터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라는 평을 들었다.

이번 대회 우승 후보를 예상해달라는 부탁에 문경준(37), 이태희(35), 노승열(28)은 주저 없이 임성재를 지목했고 최경주(49)는 노승열과 이태희, 최진호(35) 세 명을 '복수 응답'했다.

참가자 6명 가운데 '우승 후보 1순위' 표를 4표나 받은 임성재는 "이렇게 큰 대회에 나오게 돼서 기분이 좋고 매일 최선을 다해 갤러리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며 "코스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비슷하고 어려워서 코스 매니지먼트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8-2019시즌 PGA 투어에서 아시아 최초의 신인상을 받은 그는 이날 오른팔에 테이핑을 하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임성재는 "그저께 자고 일어났는데 좀 뻣뻣해졌고, 어제 프로암을 친 이후 좀 안 좋아졌다"며 "연습 라운드 때도 일단 샷은 하지 않고 그린 주위 쇼트 게임만 했다"고 설명했다.

임성재를 우승 후보로 지목한 문경준, 이태희, 노승열 등은 입을 모아 "올해 성적도 꾸준히 잘 냈고, 거리도 많이 나간다"며 "최근 분위기나 세계 랭킹으로 봐도 임성재가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예상했다.

현재 세계 랭킹 47위 임성재는 한국 국적의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 있다.

인터뷰에 참석한 임성재.
인터뷰에 참석한 임성재.[KPGA 제공]

'복수 응답'을 한 최경주도 "자기만의 스윙을 연습을 통해 만들어냈다"며 "독특하면서도 자기만의 감이 확실히 있다는 것은 어떻게 쳐야 하는지 알고 있다는 뜻"이라고 임성재의 기량을 높이 평가했다.

임성재는 최경주의 칭찬에 "저는 최 프로님과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영광"이라며 "늘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징크스를 하나 공개하기도 했다. 바로 '4번 공'은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임성재는 "아무래도 '죽을 사(死)' 자가 연상돼서인지 공이 오비가 나거나 해저드에 빠질 것 같아서 4번은 연습라운드나 퍼트 연습 때만 쓴다"며 "1, 2, 3라운드에 1, 2, 3번 공을 쓰고 마지막 날에는 다시 1번 공을 쓴다"고 설명했다.

PGA 투어 첫 시즌에 35개 대회에 출전한 그는 "2019-2020시즌에도 30개 대회 이상 나갈 것 같다"며 "신인이라 대회에 나가는 것이 재미있고 즐겁다 보니 2년 차에도 30에서 35개 대회는 출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7년 9월 신한동해오픈 이후 2년 만에 KPGA 코리안투어에 출전한 임성재는 이수민(26), 이태희와 함께 10일 오전 11시 30분 1번 홀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9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