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 구간, 파업 종료…노사합의 체결

파업 3일째인 오늘 오후 1시 임금협상 타결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역∼중앙보훈병원역)를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의 파업이 이틀 만에 노사합의 체결로 종료됐다.

9호선운영부문은 노조와 9일 오후 1시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후 1시를 기해 지난 7일부터 시행됐던 비상수송대책이 전면 해제되면서 9호선 2·3단계 구간은 현재 평소와 같이 정상 운행 중이다.

노조(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지난 4개월에 걸친 사측과 교섭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7일 오전 5시부터 9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사측의 대체 인력 투입으로 파업 기간 별다른 운행 차질은 빚어지지 않았다.

노사는 파업 이후에도 교섭을 이어오다 3일차인 이날 오전 10시부터 제18차 임금 및 단체교섭 협상을 벌인 결과 합의점에 도달했다.

주요 합의 내용은 ▲ 올해 기본급 5.7% 인상 ▲ 3개월 단위의 탄력적 근무제 ▲ 근무환경 개선 등이다.

박찬명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장은 "시민 여러분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 9호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으로 시민 불편 우려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으로 시민 불편 우려(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울 지하철 9호선 2·3단계(언주∼중앙보훈병원, 13개역) 구간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9호선운영부문 노조가 인력 충원과 호봉제 도입 등을 요구하며 7일부터 사흘간 파업에 돌입했다.
열차 지연 등으로 시민 불편이 우려되는 가운데 서울시는 대체 인력을 투입해 평소와 동일하게 운행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지하철 9호선 언주역에서 시민들이 열차를 이용하는 모습. 2019.10.7 hwayoung7@yna.co.kr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