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콘텐츠사업자 망사용료 글로벌사보다 최대 6배 높아

김성수 의원 "국내외 CP 간 망 사용료 차별 개선 시급"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 콘텐츠 사업자(CP)의 망 사용 단가가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CP보다 최대 6배나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통신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CP의 망 사용 단가가 글로벌 CP 망보다 6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국내 CP의 망 사용 단가를 100이라고 했을 때, 2018년 연간 10Gbps 이상 대형 국내 CP 6곳의 망 사용 단가는 84로, 글로벌 CP 8곳의 망 사용 단가는 14로 떨어졌다.

이는 국내 CP의 망 사용 단가가 글로벌 CP보다 최대 6배 정도까지 차이가 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CP 망 이용료는 개별 협상에 따라 결정되는데 계약 규모와 기간, 운용 조건 등 다양한 거래 조건에 따라 사업자 간 차이가 난다.

김 의원은 "글로벌 CP가 국내 CP와 비교해 턱없이 낮은 망 사용료를 지불하는 문제는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며 "통신 3사의 적극적인 협상과 정부의 규제 역차별 해소 방안, 집행력 담보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표] 국내·글로벌 CP 망 단가 변화

구분 평균 단가 변화 추이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국내 CP* (6개) 100 86 88 84
글로벌 CP** A유형 (6개) 61 57 52 51
B유형 (8개) 14 14 11 14
계열사 CP*** (2개) 119 119 119 119
총 평균 단가 76 70 64 62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