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글날도 수요시위 계속…"日주장 답습하는 적폐세력 청산해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배상하기 전 우리 정부가 미리 배상" 제안
수요집회 참가한 이용수 할머니
수요집회 참가한 이용수 할머니(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이용수 할머니가 참가하고 있다. 2019.10.9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한글날인 9일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시위가 변함없이 열렸다.

이날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가 주최한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한 시민들은 "일본 정부는 전쟁 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집회를 주관한 위안부 문제 관련 대학생 동아리 '메모리아'는 성명서에서 "1992년 수요시위를 시작한 지 28년이 흘렀지만, 일본은 여전히 피해자들을 기만하고 또다시 폭력을 가하고 있다"고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우리나라에는 일본 극우세력을 옹호하고 이들의 주장을 답습하며 '친일은 애국'을 외치는 보수 적폐세력들이 있다"며 "친일 적폐세력을 청산해 무분별한 역사 왜곡을 중단시켜야 한다. 그것이 할머니들의 명예를 지키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이옥선 할머니도 나왔다.

발언대에 선 이용수 할머니는 "우리는 대대로 100년이 가더라도 끝까지 일본으로부터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야 한다"며 "그 전에 우리나라에서, 우리 국회에서 배상을 미리 좀 해 주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이 할머니는 "학생 여러분들이 꼭 올바른 역사를 배워 평화로운 나라의 주인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참가자들을 향해 "정말 사랑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한글날 열린 수요집회
한글날 열린 수요집회(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0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9 jieunlee@yna.co.kr

이어진 자유발언에서 일본퇴직교직원협의회 소속 마츠부시 타카시 씨는 "일본에서 아베 총리를 퇴진시키기 위한 운동을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한국과 일본이 모두 마음을 모아 이뤄내자"고 했다. 그는 서툴지만 또박또박한 한국어로 발언했다.

연세대 언더우드학부 1학년이자 '메모리아' 회원인 이은수 씨는 "연세대 류석춘 교수는 최근 '위안부는 공창제의 일부이며, 전쟁 범죄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은 '객관적이지 않다'며 무시하고, 자기주장에 유리한 사료만 자의적으로 해석해 일명 '학문'을 꾀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상식으로 답하겠다. 매일 수십번씩 유린·고문당하고 친구들이 학살당하는 모습을 본 참상이 개인의 의지와 선택의 결과냐"고 반박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자유발언에 나선 시민들이 내려올 때마다 환한 얼굴로 자리에서 일어나 포옹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약 1천500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juju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