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권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에 농업 전문지 고사 위기"

농민신문 64억원 등 7개지 83억3천만원 추가 부담 예상…"농촌 알 권리 보장 우려"
우정사업본부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우정사업본부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우정사업본부가 내년부터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을 계획대로 축소하게 되면 농민의 '눈과 귀'가 되는 농업 전문지들이 수십억원대의 추가 비용을 안게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농민신문·한국농어민신문 등 국내 7개 농업 전문언론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7개 매체는 내년부터 83억3천만원에 달하는 추가 비용을 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민신문이 64억원으로 추가 비용 부담이 가장 많았고, 한국농어민신문 6억4천만원·농업인신문 5억원·축산신문 2억8천원·농촌여성신문 2억7천만원·한국농정신문 1억4천만원·농수축산신문 1억원 등이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5월 우편요금을 5g부터 50g까지 중량별로 50원가량 인상한 데 이어 내년부터 일간지와 주간지에 적용하던 우편요금 감액률을 50%로 낮추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5월 우편요금 인상으로 농민신문 연간 9억원 등 각 농업 전문지들은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억 원의 추가 비용이 들어가고 있다.

김현권 의원은 "이번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가 현실화한다면 농업 전문 언론은 구독료를 올리고 발행 부수·횟수를 줄여야 하는 삼중고를 겪게 될 것"이라며 "농어촌 알 권리 보장과 농어업 정보제공이라는 농업 전문 언론의 공익성이 상당 부분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농어민의 디지털화정보화 수준은 일반 국민을 100으로 봤을 때 69.8에 그쳐 인쇄 매체의 위축은 농어민의 정보습득을 가로막는 사회 문제를 낳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0 0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