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기업들, NBA와 잇단 협력중단 선언…홍콩시위 지지 파문 확산(종합2보)

中매체 "NBA 중국시장서 최대위기…NBA 총재 태도 분노 불러일으켜"
상하이서 예정됐던 'NBA 팬의 밤' 행사 취소
애덤 실버 NBA 총재
애덤 실버 NBA 총재[글로벌 타임스 캡처]

(베이징·선양=연합뉴스) 김진방 차병섭 특파원 = 미국프로농구(NBA) 대릴 모레이 휴스턴 로키츠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로 시작된 중국 내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주요 매체들은 NBA가 중국 시장에서 최대 위기를 맞았다고 전했다.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중국 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9일 사평(社評)에서 "이번 논란으로 인해 NBA는 중국 시장에서 이전에 없던 위기를 맞았다"면서 "중국 관중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고 평가했다.

환구시보는 "모레이 단장으로 인해 시작된 논란은 애덤 실버 NBA 총재의 이번 사안에 대한 태도로 확산했다"며 "중국 민중은 그의 태도에 더 크게 분노했고, 사태는 소용돌이처럼 휘몰아쳤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모레이 단장의 발언 이후 실버 NBA 총재가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모레이 단장이 자유롭게 의사 표현할 권리를 지지한다고 밝혔던 것이 이번 논란의 기폭제가 됐다고 분석했다.

환구시보는 "이번 사태는 모레이 단장이 시작했지만, 미국 측의 정치적 표현이 보태지면서 걷잡을 수 없이 휘몰아치게 됐다"며 "이는 중국 누리꾼들의 격렬한 반발을 샀다"고 지적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도 이날 논평(論評)에서 "미국 측의 교만한 태도는 스스로 NBA의 중국 시장을 파괴해 버렸다"면서 "중국인은 먼저 도발하지 않지만, 자신의 권리를 결연히 수호한다"고 경고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의 문제는 대외 교류의 규칙이 모두 자신의 이익 중심으로 돼 있다는 것"이라며 "미국은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자유는 보장하지만, 반대로 NBA가 중국 관중에게 완곡하게 사과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중국 인터넷 매체인 펑파이(澎湃)에 따르면, NBA를 후원하는 중국 기업 25곳 중 18곳이 NBA와의 협력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현재까지 협력 중단을 선언한 기업은 중국 스포츠 브랜드 안타(ANTA·安踏), 리닝(李寧), '피커(Peak·匹克)'를 비롯해 유명 휴대폰 브랜드 비보(VIVO), 루이싱(luckin·瑞幸) 커피,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 창훙(長虹)과 메이링(美菱),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携程), 중국 유제품 기업 멍뉴(蒙牛) 등 대부분 중국 내에서 영향력이 큰 기업들이다.

펑파이는 아직 협력 중단 선언을 하지 않은 기업들은 외국기업과 합작한 기업들로 이들 기업 역시 조만간 중단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 누리꾼의 NBA 보이콧 여론도 점점 거세지고 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는 이틀째 'CCTV NBA 시범경기 중계 중단' 해시태그가 인기 검색어에 올랐다.

현재까지 관련 게시물의 조회 수는 1억2천만 건이 넘어섰으며, 상승세가 더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상하이(上海)시 체육총회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모레이 단장과 실버 총재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이날 오후 6시(현지시간)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NBA 팬의 밤'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모레이 단장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라는 게시글을 올렸다가 중국 당국과 관객의 반발이 거세지자 관련 글을 삭제한 바 있다.

이후 휴스턴 로키츠에 대한 보이콧과 NBA 시범 경기 중계 중단 등 중국 측이 강경 대응에 나서자 실버 총재는 모레이 단장이 자유롭게 의사 표현할 권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더 확산하고 있다.

웨이보 인기 검색어 2위를 기록 중인 'CCTV NBA 중계 중단'
웨이보 인기 검색어 2위를 기록 중인 'CCTV NBA 중계 중단'[웨이보 캡처]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9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