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월 "단기 유동성 위해 자산매입 재개…양적완화와는 달라"

최근 '일시적 발작' 증세보인 단기 유동성 안정 위한 조치
"경기 우호적이지만 무역 등 위험 직면…적절히 행동할 것"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최근 일시적 '발작' 증세를 보였던 자금시장의 단기 유동성을 안정시키기 위해 보유자산 매입을 재개하겠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미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전미실물경제협회(NABE) 연례회의에서 "조만간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AP=연합뉴스]

이는 연준이 단기 유동성 안정화를 위해 자산매입을 통해 시중에 자금을 풀겠다는 것이다.

파월 의장은 자산매입은 미 국채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그러나 이 같은 조치가 금융위기 이후 연준이 취했던 대규모 양적완화(QE)와 혼동돼서는 안 된다면서 "최근 기술적인 이슈나 검토 중인 자산매입이 통화정책 기조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밝혀 기존의 양적 완화와는 분명한 선을 그었다.

연준은 앞서 자금시장에서 초단기 금리가 최고 10%까지 치솟는 '일시 발작'이 일어나자 지난달 중순부터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통해 단기 유동성을 공급해온 바 있다. 통화당국이 레포 거래를 통해 단기유동성을 공급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 11년 만이었다.

연방정부가 재정적자를 메우기 위해 국채 발행을 늘리면서 시중 유동성을 흡수한 데다, 단기적으로는 분기 세금납부가 겹치면서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졌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파월 의장은 향후 기준금리 향배와 관련, "정책이 미리 정해진 코스(preset course)에 있지 않다"면서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까지 수주가 남아있고 우리는 들어오는 정보(지표)를 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지속적인 성장과 강한 노동시장, 우리의 목표치인 2%의 인플레이션(달성)을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고 재차 확인했다.

'적절히 행동할 것'이라는 언급은 파월 의장이 지속해온 것으로, 블룸버그 통신은 추가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옵션을 열어놓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이 이미 취해온 조치는 여전히 우호적인 경기전망에 대한 지지를 제공해왔다면서 그러나 "(미 경제가) 무역(전쟁)과 브렉시트 등과 같은 주로 글로벌 상황으로 인한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최근의 일자리 증가가 하향 조정될 수 있다면서 다만 일자리 증가 속도는 견실한 실업률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수준을 여전히 넘어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오는 29~30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있다.

연준은 지난 7월 말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내린 데 이어 지난달에도 또 한차례의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현재 미 기준금리는 1.75~2.00%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0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