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베 전 콜롬비아 대통령, '증인매수' 혐의 대법원 심문

전직 대통령으로는 첫 대법원 소환…유죄 입증되면 징역형 가능
법원 들어서는 우리베 전 콜롬비아 대통령
법원 들어서는 우리베 전 콜롬비아 대통령[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알바로 우리베 전 콜롬비아 대통령이 증인 매수 혐의로 심문을 받기 위해 8일(현지시간) 대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법원은 우리베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불리한 정보를 가진 증인을 변호사를 통해 매수했는지 비공개로 심문했다.

콜롬비아 전직 대통령이 대법원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콜롬비아 일간 엘티엠포는 전했다.

2002∼2010년 집권한 우파 우리베 전 대통령에 대한 증인 매수 혐의는 수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좌파 정당 소속의 이반 세페다 상원의원은 우리베 전 대통령이 우익 민병대를 직접 창설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등 좌익 반군에 맞선 우익 민병대는 그 과정에서 무고한 민간인을 학살하고 마약밀매에도 관여했다.

세페다 의원은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전 민병대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우리베 전 대통령은 세페다 의원이 자신을 모함하기 위해 수감 중인 전 민병대원을 매수해 증언을 조작했다고 고발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해 세페다 의원이 아닌 우리베 전 대통령에 대한 증인 매수 수사를 개시하라고 명령했다.

'우리베를 감옥으로'…反우리베 시위대
'우리베를 감옥으로'…反우리베 시위대[AFP=연합뉴스]

우리베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전 민병대원에게 돈을 주며 우리베 전 대통령이 민병대 창설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번복하고 우리베에게 유리하게 진술할 것을 압박했다는 것이다.

수일 동안 이어질 이번 대법원 심문을 통해 변호인의 증인 매수 행위과 우리베 전 대통령의 관련성이 입증되면 우리베 전 대통령은 징역형에 처할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우리베 전 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지 여러 해가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콜롬비아 정계에 상당한 영향력이 있는 인물이다.

2014년부터 상원의원직을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2016년 정부와 반군의 첫 평화협정이 국민투표에서 부결됐을 때도 우리베 전 대통령이 벌인 반대 캠페인이 큰 영향을 미쳤다.

이반 두케 현 대통령도 우리베 전 대통령을 정치적 멘토로 삼고 있다.

두케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베 전 대통령의 무죄를 확신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재임 시절 반군에 강경한 정책을 폈던 우리베 전 대통령에 대한 콜롬비아 여론은 첨예하게 엇갈린다.

이날 대법원 밖에서는 친(親) 우리베와 반(反) 우리베 세력이 모두 나와 시위를 벌였다.

콜롬비아 주간지 세마나는 최근 "우리베 대통령이 유죄를 선고받든 무죄로 풀려나든 콜롬비아 국민의 절반은 분노할 것"이라고 표현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대법원 앞에 모인 우리베 지지자들
대법원 앞에 모인 우리베 지지자들[AFP=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9 0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