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투스크, 英존슨에 "어리석게 남탓 말아야"…브렉시트 '신경전'(종합)

존슨-메르켈 통화후 英측 "EU, 1㎝도 안움직이려해" 언론플레이 비판
투스크(왼쪽)와 존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투스크(왼쪽)와 존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인 도날트 투스크는 8일(현지시간) '노 딜' 브렉시트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과 관련,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상대로 "어리석게 책임 전가를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완고한 입장 때문에 브렉시트 협상 타결이 불가능하다는 영국 정부 측의 발언이 흘러나오는 데 대해 지적한 것이다.

투스크는 트위터에서 "문제는 유럽과 영국의 안전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이익"이라며 "당신(존슨)은 협상을 원하지 않고, 탈퇴 기한 연장을 원하지 않고, 브렉시트 취소를 원하지 않는다. 어디로 가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존슨 총리와 메르켈 총리는 통화를 하고 브렉시트 협상에 대해 논의했다.

통화 직후 영국 총리실 관계자는 브렉시트 합의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평가하면서 메르켈 총리는 북아일랜드가 EU 관세동맹에 남지 않는 한 브렉시트 합의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BBC 방송에 전했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도 영국 정부가 새로운 브렉시트 제안을 내놨지만, EU는 "1cm도 움직이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로이터 통신 등 현지언론은 영국 정부가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일련의 컨틴전시 플랜을 담은 '노 딜' 준비 보고서를 업데이트했다고 보도했다.

155쪽 분량의 보고서에는 국경, 주민의 권리, 에너지, 산업, 북아일랜드 등 이슈별로 필요한 조치 및 준비사항을 담았다.

영국 정부 측이 브렉시트 협상의 어려움이 메르켈 총리 등 EU 측의 태도 때문으로 몰고 가면서 '노 딜' 브렉시트를 준비하는 모양새를 연출한 셈이다.

이와 관련, 독일 정부는 메르켈 총리와 존슨 총리 간의 통화 내용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채 질서 없는 탈퇴를 막기 위해 합의점을 여전히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기존 브렉시트 합의안 중 논란이 돼 온 '안전장치'(backstop)를 폐기하는 대신, '4년간 두 개의 국경'을 뼈대로 하는 대안을 지난 2일 EU에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2020년 말까지인 브렉시트 전환(이행)기간 종료 후에 북아일랜드는 영국 본토와 함께 EU 관세동맹에서는 탈퇴하되, 2025년까지 농식품 및 상품과 관련해서는 EU 단일시장의 규제를 적용받는다.

이후 북아일랜드 자치정부 및 의회가 EU 규제를 계속 적용할지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EU는 그러나 북아일랜드는 계속 EU 관세동맹에 남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북아일랜드에 EU 단일시장의 규제를 계속 적용받을지에 대한 거부권을 주는 방안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영국의 제안에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0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