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우크라 의혹' EU대사 증언 막아…트럼프 "인민재판"

선들랜드 대사측 "답변할 준비돼 있다"…민주 "조사 방해" 비난
트럼프,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의혹' 조사 거론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트럼프,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바이든 의혹' 조사 거론 (PG)[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해 미 하원이 탄핵 조사에 나선 가운데 국무부가 핵심 증인 중 한 명인 고든 선들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대사에게 의회 증언을 하지 말도록 명령했다.

8일(현지시간) AP와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국무부는 선들랜드 대사에게 이날로 예정된 탄핵 조사와 관련한 증언에 출석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선들랜드 측 변호사가 밝혔다.

선들랜드의 변호사인 로버트 러스킨은 성명을 내고 국무부가 의회 증언을 허락하지 않은 것에 대해 선들랜드 대사는 "깊이 실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선들랜드가 증언을 위해 브뤼셀에서 워싱턴DC로 왔지만 현직 대사로서 국무부의 지시를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부연했다.

변호인은 또 "선들랜드는 자신이 항상 미국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행동했다고 강력히 믿고 있으며 위원회의 질문에 완전하고 진실하게 답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선들랜드 대사를 증인으로 보내고 싶지만, 불행히도 그는 공화당의 권리를 빼앗긴, 완전히 위태로운 캥거루 법정 앞에서 증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캥거루 법정'은 인정된 법적 기준을 따르지 않고 인민재판식 또는 불법·비공식적 사법절차를 진행하는 것을 비판적으로 일컫는 용어다.

선들랜드는 트럼프 행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를 압박하는 방안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미 관료 중 한 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크라 측에 바이든 수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정보위·외교위·정부감독개혁위 등 3개 상임위는 선들랜드가 왜 EU 회원국이 아닌 우크라이나 문제에 관여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증언을 추진해왔다.

미국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 [A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 [AP=연합뉴스]

그러나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3개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국무부 관료들을 출석시키라는 의회의 요구에 대해 이는 전문가들에 대한 협박이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들랜드의 증언 불발과 관련,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선들랜드의 메시지들은 탄핵 조사와 깊은 관련이 있다"며 "증언을 가로막는 것은 하원의 탄핵 조사를 방해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9 0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