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중고 급식 조리실에서 4년간 산재 2천300여건…매년 늘어

여영국 의원 "산업안전보건위 설치한 교육청 7곳뿐"
초등학교 급식실
초등학교 급식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초·중·고등학교 급식 조리실에서 발생한 산업재해 사고가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정의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 급식실에서 2015∼2018년 총 2천365건의 산재 사고가 발생했다.

급식실 산재 사고는 2015년 475건, 2016년 546건, 2017년 618건, 2018년 726건 있었다. 2015년과 2018년을 비교하면 사고가 53%가량 늘어났다.

사고 유형 중에는 조리실에서 넘어져서 다친 사고가 4년간 678건(28.7%)으로 가장 많았고, 화상을 입는 등 이상 온도에 접촉한 사고가 649건(27.4%)으로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조리실에서 일한 탓에 근골격계 등 질병을 얻은 것으로 판정된 경우가 249건(10.5%) 있었고, 절단·베임·찔림 등 날카로운 칼날 등에 다친 사고가 161건(6.8%), 물체에 맞아 다친 사고가 130건(5.5%) 있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기준 학교급식인력당 산재 발생 건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로 나타났다.

영양교사·영양사·조리사·조리원 등 급식 관련 인력 651명이 근무하는 세종에서는 지난해 산재 사고 12건 발생해 산재발생 비율이 1.84%를 기록했다.

경기(1.69%), 전북(1.49%), 제주(1.42%), 광주(1.24%) 등도 전국 평균(1.02%)보다 산재발생 비율이 높았다.

이런 가운데 여 의원에 따르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설치한 시·도 교육청은 전국 17곳 가운데 올해 9월 기준 서울·부산·대전·세종·강원·충북·전남 등 7곳에 그쳤다.

그중에서도 실제로 위원회 회의를 한 번이라도 개최한 적이 있는 교육청은 세종(2회)·충북(1회)·전남(1회) 등 3곳에 불과했다.

산업안전보건법은 근로자와 사용자가 같은 수로 참여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설치해 산재 예방계획 수립, 안전보건관리규정 작성·변경, 근로자 안전·보건교육 관련 사안 심의·의결 등 안전 및 보건에 관한 중요 사항을 심의·의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여 의원은 "학교 급식 조리실은 학교 공간 가운데 산재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곳"이라면서 "현장실습생 산재 사망 문제, 대학 환경미화·경비노동자 휴게실 문제 등도 계속 불거지는 만큼 교육 당국이 산업안전위원회를 통해 다각적인 산재 예방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