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駐베트남 대사관 국감서 김도현 前대사 경질 논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8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도현 전 대사의 경질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김 전 대사는 대사관 직원에 대한 갑질 논란과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으로 지난 6월 부임 1년여 만에 해임됐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이날 "김 전 대사가 일하는 과정에서 직원들과 갈등이 있었는지 김영란법을 위반했는지 모르겠지만, (대사관 직원이) 야단맞으면 투서질이나 하고 이래서야 누가 와서 일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또 "서로 이해하고 (일)해야지"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박노완 신임 대사도 호찌민 총영사로 재직할 때 공관원과 교민의 모함으로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이 곤욕을 치렀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도 정우진 주베트남 대사 대리에게 "김영란법을 조문 그대로 적용하면 외교활동이 가능하냐"고 물었다.

송 의원은 또 "김 전 대사가 베트남 모 그룹에 초청받아 갔을 때 김 대사만 숙박을 제공 받은 게 아니지 않느냐"면서 "외교활동을 하다 보면 이번에는 내가 부담하고, 다음에는 상대방이 부담하고 그런 식으로 해야 하는데 어떻게 김영란법에만 얽매이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영란법의 특례 조항을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 의원의 이런 지적에 대해 대사관 측은 별도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국회 외통위,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국정감사
국회 외통위,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국정감사(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8일 베트남 하노이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주베트남 한국대사관과 호찌민 총영사관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2019.10.8 youngkyu@yna.co.kr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8 1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