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한글박물관, 신조어·외래어 섞인 문화상품 판매"

신동근 "'땡큐베리감사' 엽서, '병맛' 스티커 등 팔아"
[신동근 의원실 제공]
[신동근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한글 우수성과 세종대왕 애민정신을 알리기 위해 설립한 국립한글박물관에서 표준어가 아닌 신조어와 외래어 문구가 들어간 문화상품을 판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9일 "국립한글박물관 매장에서 신조어, 북한어, 외래어, 입시경쟁 조장 표현이 들어간 상품을 판매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상품으로는 '생큐베리감사' 엽서, '땡큐 쏘-머치' 카드, '병맛 같지만 멋있어'와 '내가 바로 패션 종결자' 스티커 등이 있다.

또 '개같이 공부해서 정승같이 살아보자', '교양이 차고 넘치는 현대려성', '예쁜게 죄라면, 난 사형', '현금님이 로그아웃하셨습니다' 같은 문구가 인쇄된 상품과 여학생이 흡연하는 그림을 넣은 제품도 있었다.

신 의원은 "개같이 공부해서 정승같이 살아보자는 문구는 시민단체가 차별과 입시경쟁을 조장한다고 지적한 뒤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내 논란이 됐다"며 "당시 관련 업체는 상품 판매를 중지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이후 유사 상품이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올바른 한글문화 전파에 앞장서야 할 한글박물관이 잘못된 한글문화를 방치하는 것 같아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신동근 의원실 제공]
[신동근 의원실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9 0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