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학범호 센터백 이상민 "AG 놓쳤기에 올림픽 더 간절하다"

인터뷰하는 이상민.
인터뷰하는 이상민.[대한축구협회 제공]

(화성=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의 중앙수비수 이상민(V-바렌 나가사키)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과 치를 두 차례 평가전을 대비해 7일 소집된 뒤 8일 오후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훈련했다.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해 내년 1월 태국에서 치러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준비해 나가고 있다. AFC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맞붙게 된 우즈베키스탄과는 11일 화성, 14일 천안에서 평가전을 가진다.

훈련에 앞서 인터뷰에 나선 이상민은 먼저 "대표팀은 아무나 올 수 없는 자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간절한 마음으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상민은 역시 김학범 감독이 지휘한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는 최종엔트리에 들지 못했다.

그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뽑히지 못해 굉장히 자극을 받았다"면서 "이제는 올림픽이란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간절한 마음으로 왔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령대별 대표팀을 거친 이상민은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울산 현대에 입단했지만 쟁쟁한 선배들에 밀려 1군에서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한 뒤 올해 일본 나가사키로 임대돼 뛰고 있다.

이상민은 김학범호의 일원으로 올해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도 활약했다.

이번에는 대표팀 주장까지 맡은 그는 "감독님의 스타일과 원하는 플레이를 잘 알고 있다. 믿음에 보답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우즈베키스탄과의 2연전을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8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