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천 맛집' 경쟁률 4대 1…"4단계 심사 거쳐 30곳 선정"

127개 음식점 인증 신청…한식집이 가장 많아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의 '미식 도시' 제천이 맛집 중의 맛집을 선정하기 위한 절차를 본격적으로 밟는다.

제천시는 믿고 먹을 수 있는 제천음식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제천 맛집' 인증 신청을 받은 결과 모두 127곳이 도전장을 냈다고 9일 밝혔다.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한 지 3년이 지나고, 사업주가 6개월 이상 이 지역에 주소를 둔 곳이 신청 대상이었다. 한식 음식점이 제천 맛집 인증을 가장 많이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4단계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 초까지 제천 맛집 30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경쟁률은 4대 1 정도다.

[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단계는 결격 사유 등 서류 심사로, 2단계는 시민 100명으로 구성된 설문평가단의 인지도 평가와 빅데이터 분석(포털사이트 검색 실적)으로 진행된다.

3단계에서는 수상 경험, 영업 햇수 등 가산점 평가가 벌어진다.

4단계는 맛과 위생에 대한 전문평가단의 암행 면접으로 이뤄진다.

시는 제천 맛집 선정과 함께 제천음식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내년에 '맛의 도시 선포식'을 열 예정이다.

시는 청풍호반, 의림지 등 관광자원과 미식을 연계해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제천맛집 선정에 나섰다.

제천은 한방 요리와 함께 추운 지방의 특성상 매운 음식이 발달해 있다.

권기천 관광미식과장은 "제천 맛집 선정 후 시민, 관광객, 미식가들을 위한 메뉴 사진과 스토리가 담긴 책자, 맛집 영상을 제작해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9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