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광주시의회, '공공청사 입지선정위' 조례 추진

(광주=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광주시의회는 박현철(더불어민주당) 의장이 발의한 '광주시 입지선정 심의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광주시청·시의회 전경
광주시청·시의회 전경[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례안은 부지매입비를 제외한 공사비 100억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공공청사의 해당 시설마다 입지선정 심의위원회를 두는 내용이 골자다.

입지선정 심의위원회는 후보지 추천기준 및 방법, 시민 이용의 편의성, 설치경비의 타당성 등을 심의한다.

50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하되 전문가위원과 지역주민위원을 각각 20명 이내로 선정하고 지역주민위원의 경우 공개 모집하도록 했다.

박 의장은 "공공청사 입지가 특정인이나 토호 세력의 이해관계에 따라 결정되는 경우가 빈번해 문제가 많았다"며 "전문가와 시민들의 공개적인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검토해 효율적이고 주민편익에 부응하는 입지를 선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포읍의 경우 내년 하반기 폐지되고 4개 행정동(오포1동, 오포2동, 신현동, 능평동)으로 나뉘며 3개 행정복지센터가 신설되는 등 내년 광주지역에 100억원 이상 공공청사 4∼5곳의 입지 선정이 예정돼 있다.

이번 조례안은 22∼28일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0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