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체전- 조하림, 여자 3,000m 장애물서 한국新…10분9초87

1년 남짓한 기간 3번이나 한국 기록 작성…"목표는 9분대"
인터뷰 후 포즈를 취한 조하림
인터뷰 후 포즈를 취한 조하림[촬영 박재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육상 여자 장거리의 기대주 조하림(23·경주시청)이 전국체육대회 3,000m 장애물에서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조하림은 8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여자 일반부 3,000m 장애물 결승에서 10분9초87로 가장 먼저 결승점을 통과했다.

10분34초56을 기록한 2위 남보하나(경산시청)를 큰 차이로 따돌린 그는 독주를 펼쳐 가뿐히 이 종목 대회 3연패에 성공했다.

조하림의 결승 기록은 지난해 10월 제99회 전국체전에서 자신이 세운 10분11초00의 한국기록을 0.44초 단축한 한국기록이다.

지난해 8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이 종목 한국 신기록(10분17초31)을 세웠던 조하림은 1년 남짓한 기간 세 번이나 한국 기록을 작성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제99회 전국체전에서 한국 신기록을 작성할 당시의 조하림
제99회 전국체전에서 한국 신기록을 작성할 당시의 조하림[대한육상연맹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조하림은 "날씨가 더울까 봐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선선해서 좋은 결과를 거둔 것 같다"며 "대회 3주 전 연습 과정에서 허들을 밟아 다쳐 살짝 심리적으로 위축됐었는데, 기록이 잘 나와 다행"이라고 밝혔다.

중학교 때까지 800m 선수였다는 그는 "고등학교 1학년 때 학교 감독님이 키가 작다고 종목을 바꿔보자고 제안하셔서 장애물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신기록 행진'을 이어오고 있는 조하림은 앞으로도 자신과의 싸움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연습해야 계속 발전할 수 있다"며 "9분대 진입을 목표로 계속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8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