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데이터는 4차산업혁명의 원유'…정부 디지털통상 규범 박차

송고시간2019-10-08 17:15

개인정보 '익명' 데이터 적극 활용 논의…우즈베크 원격의료 진출 확대

(세종=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정부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의료정보를 비롯한 각종 데이터가 원유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데이터 개방의 측면에서 국제적인 디지털 통상규범 형성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김용래 통상차관보는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통상현안 브리핑에서 데이터는 플랫폼 기업의 기반이 되고 다시 인공지능(AI)과 연결되기 때문에 4차산업혁명 시대의 원유와 같은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08년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 가운데 절반이 에너지기업이었다"면서 "하지만 10년 사이 그중 7개가 아마존, 텐센트, 알리바바 등 플랫폼 기업 즉 데이터 기업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데이터의 이런 산업적 중요성에도 현재 글로벌 데이터 기업중에 한국계가 하나도 없다는 점을 김 차관보는 꼬집었다.

그는 "데이터가 원유와 같다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5천만 내수만으로 충분한 원유 생산이 안 된다"고 지적한 뒤 자유로운 데이터 이동을 위한 디지털통상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기본적으로 데이터 개방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국민 5천만명에 대한 의료정보가 모두 전산화돼 의료데이터 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플랫폼, AI까지 아우르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이런 '내수' 기반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정부는 의료데이터 확보와 관련해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에 대한 원격의료 진출도 확대할 방침이다.

한-우즈베크 원격협진 시연
한-우즈베크 원격협진 시연

(타슈켄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타슈켄트 인하대(IUT)에서 원격협진 시연을 보고 있다. 2019.4.18

지난달 우즈베크 등을 다녀온 김 차관보는 "최근 인하대와 인하대 우즈베크 분교 간 원격의료 시연내용이 우즈베크 전역에 방송될 정도로 현지에서 관심이 높다"면서 "우즈베크 인구는 3천200만명인데 국토면적이 너무 넓고 의료기관은 태부족이어서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데다 병원은 수도에 몰려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한국 의사 면허를 인정하고 있는 우즈베크에서 연내 타당성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1·2·3차 병원을 시범 선정해 우리나라 의료정보시스템을 공유하고 원격의료를 시연하는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김 차관보는 "우즈베크에서 성공하면 다른 중앙아 국가까지 확장하는 게 목표"라면서 "우리나라에서 의료데이터 표준화사업을 하고 있으므로 나중에 중앙아시아에 의료정보 시스템이나 원격의료를 수출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아시아 태평양 역내 국가 간 개인정보 보호와 데이터 활용의 조화를 위한 공동사업(글로벌 마이데이터·Mydata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는 또 "개인정보보호 문제에 대한 디지털통상 규범을 놓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지 국내외서 논의하고 협상 중"이라면서 "익명정보에 대해선 개인 동의 없이 활용하자는 취지의 데이터3법이 국회에 넘어가 있다"고 소개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