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왜 못 들어가게 해" 공항서 난동 부린 30대 벌금 300만원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공항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임시신분증으로 출입을 제지당하자 욕설을 하며 난동을 부린 30대가 벌금형에 처했다.

제주지법
제주지법[연합뉴스TV 제공]

제주지법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34)씨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8월 16일 오후 6시 30분께 제주국제공항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주민등록증 발급 신청 확인서(임시신분증)를 들고 국내선 출발 격리대합실로 들어가려다 공항 직원으로부터 제지당했다.

그는 자신을 안으로 들여보내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해당 공항 직원에게 욕설하고 다른 여성 직원의 머리를 주먹으로 때리는 등 난동을 부렸다.

김씨는 벌금 300만원에 약식기소 됐으나 벌금이 과하다며 최근 법원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최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벌금 300만원이 과하다고 주장하지만, 피고인이 저지른 범행의 정도와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비춰볼 때 벌금 액수가 과하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8 1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