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개막] ②30년 지기·대학 선후배 등으로 얽힌 V리그 사령탑

남자부 40대 감독 5명은 친구, 선후배 등으로 복잡하게 얽혀
베테랑 박기원, 신영철 감독의 존재감은 여전
최근 8년 동안 고교팀 지휘하던 김우재 기업은행 감독도 화제
여러 인연으로 얽힌 V리그 남자부의 40대 감독들
여러 인연으로 얽힌 V리그 남자부의 40대 감독들왼쪽부터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9-2020시즌 V리그에는 3명의 신임 사령탑이 팀을 이끈다.

화려한 현역 시절을 보낸 석진욱(43) OK저축은행 감독과 장병철(43) 한국전력 감독은 프로배구 남자부 사령탑의 인연을 더 복잡하게 얽어놨다.

여자부 IBK기업은행 김우재(53) 감독은 '고교 감독 출신 지도자'라는 이색적인 이력으로 주목받는다.

남자부는 12일, 여자부는 19일에 개막하는 2019-2020시즌 V리그에서는 감독들의 인연과 지략 대결이 주요 관점 포인트로 꼽힌다.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
석진욱 OK저축은행 감독[한국배구연맹 제공]

◇ 학연·실업팀 인연으로 묶인 40대 감독 = 남자부 7개 구단 중 40대 사령탑은 5명이다.

비슷한 시기에 배구를 시작하고, 코트를 누빈 5명은 이제 한국프로배구를 이끄는 수장으로 경쟁한다.

최태웅(43) 현대캐피탈 감독과 석진욱, 장병철 감독은 인하사대 부속중, 인하사대 부속고에서 함께 학창 시절을 보낸 '30년 지기'다.

장병철 감독은 한 살 많은 신진식(44) 삼성화재 감독, 권순찬(44) KB손해보험 감독의 성균관대 후배이기도 하다.

40대 감독 5명 모두 삼성화재에 입단해 실업과 프로배구에서 왕조를 이룬 인연도 있다.

신입이자 나이로도 '막내'인 석진욱 감독과 장병철 감독이 시즌 초에는 화제의 중심에 설 가능성이 크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한국배구연맹 제공]

◇ 30년 지기…두 명은 신인·한 명은 베테랑 감독 = 석진욱 감독은 V리그의 전초전 격인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기분 좋게 첫걸음을 내디뎠다.

현역 시절 '돌도사'로 불릴 만큼 배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던 석 감독은 컵대회에서 팀 조직력을 크게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석 감독이 내세운 철학도 '끈끈한 배구'다.

OK저축은행 코치로, 창단 때부터 팀과 함께 호흡한 터라 석 감독과 선수들 사이에 신뢰도 깊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친 한국전력을 이끄는 장병철 감독은 컵대회에서 3패를 당해 예선 탈락했다.

그러나 장 감독은 "우리가 준비한 걸 컵대회에서 보여주지 못했다. 정규리그에서는 다를 것"이라고 했다. 가빈 슈미트를 중심으로 한 공격 배구가 얼마나 빠르게 자리 잡을 지가 관건이다.

석 감독과 장 감독은 '친구 이자 선배 감독'인 최태웅 감독의 '지도자 경력'이 부럽다.

최 감독은 2015-2016시즌부터 팀을 이끌었고, 4시즌 연속 팀을 챔피언결정전에 올려놨다. 이 중 두 차례는 챔피언에 올랐다.

하지만, 최 감독도 아직 이루지 못한 꿈이 있다. 리베로를 제외한 모두가 공격에 가담하는 '토털 배구'를 추구하는 최 감독은 사령탑 부임 후 첫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노린다.

박기원(가운데) 대한항공 감독과 신영철(오른쪽) 우리카드 감독
박기원(가운데) 대한항공 감독과 신영철(오른쪽) 우리카드 감독 [한국배구연맹 제공]

◇ 60대 박기원, 50대 신영철 감독의 존재감 = 3년 차에 접어든 신진식 감독과 권순찬 감독에게 2019-2020시즌은 '증명해야 할 시점'이다. 삼성화재와 KB손보는 지난 시즌 포스트시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신진식 감독에게는 '명가 재건'이란 숙제가, 꾸준히 팀의 변화를 이끈 권 감독에게는 결과를 만들어야 할 과제가 주어졌다.

지도자 세대교체 바람에도 박기원(68) 대한항공 감독과 신영철(55) 우리카드 감독의 입지는 굳건하다.

박기원 감독은 2017-2018시즌, 팀을 창단 후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었다.

박 감독은 '최고참 사령탑'이지만,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는 꾸준히 '스피드 배구'를 추구했고, 이번 시즌에는 194㎝로, 외국인 공격수로는 작은 키의 안드레스 비예나를 지명해 더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컵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박 감독의 선택은 더 주목받았다.

신영철 감독은 지난 시즌 우리카드에 구단 역사상 첫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선물했다.

이번 시즌에는 개막도 하기 전에 외국인 선수를 두 번이나 교체하는 악재도 있었다. 그러나 신 감독은 6개월의 장기 레이스를 고려하면 빠른 판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아직 한 번도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신 감독은 우리카드 젊은 선수들의 성장과 함께 대권까지 노린다.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
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한국배구연맹 제공]

◇ '고교 사령탑 출신' 김우재 감독이 바꿀 여자부 판도 = 여자부 6개 구단 중 사령탑을 바꾼 팀은 IBK기업은행뿐이다.

기업은행은 초대 사령탑이자 3차례 우승을 차지한 이정철 전 감독을 고문으로 임명하며 강릉여고에서 8년 동안 감독으로 뛴 김우재(52)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김우재 감독은 실업 혹은 프로리그에서 선수로 뛴 경험도 없다. 홍익대 레프트로 뛰던 김우재 감독은 23살이던 1990년 선배의 추천으로 서울 명성여고 코치로 부임하며 일찌감치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실업 배구 KGC인삼공사와 프로 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 여자국가대표팀 코치로 뛴 경험은 있다. 하지만 최근 8시즌 동안 고교 무대에 있던 지도자가 프로배구에서 어떤 결과를 낼지, 궁금해하는 전문가와 팬이 많다.

차상현(왼쪽) GS칼텍스 감독과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
차상현(왼쪽) GS칼텍스 감독과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한국배구연맹 제공]

지난 시즌 폭소를 부르는 입담과 치열한 맞대결로 눈길을 끈 '30년 지기' 김종민(45) 한국도로공사 감독과 차상현(45) GS칼텍스 감독은 이번 시즌에도 '양보 없는 대결'을 예고했다.

여자 사령탑의 성공 시대를 연 박미희(56) 흥국생명 감독과 뒤를 따르는 이도희(51) 현대건설 감독의 경쟁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친 KGC인삼공사의 서남원(51) 감독은 명예회복을 노린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09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