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대통령, 아들 美대사 지명 강행할까…정치권 강한 거부감

송고시간2019-10-08 04:11

상원의원들 반대가 우세…여론도 부정적 의견 압도적으로 많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을 주미 대사로 지명하려는 데 대해 정치권이 강한 거부감을 표시하고 있다.

에두아르두 의원이 주미 대사로 임명되려면 상원 외교위원회와 본회의 표결을 통과해야 한다.

외교위에서는 전체 위원 19명 가운데 과반, 본회의에선 전체 상원의원 81명 가운데 과반의 찬성을 얻어야 한다.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모든 상원의원을 대상으로 벌인 자체 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상원의원 가운데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대사로 임명하는 데 찬성한 의원은 15명에 그쳤다. 반대는 27명이었고 31명은 답변하지 않았다. 8명은 아직 입장을 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41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표결 통과를 위한 지지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여론도 반대 의견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달 초에 발표한 조사 결과를 보면 70%가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임명하는 데 반대했다. 찬성은 23%에 그쳤고, 나머지는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7월에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대사로 지명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네포티즘(족벌 정치)을 지적하는 정치권과 법조계 등의 반발과 부정적인 여론 때문에 아직 이를 공식화하지 못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에두아르두 의원에게 주미 대사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을 내줬고, 에두아르두 의원은 미국 정부의 지지를 내세워 상원의원들을 설득하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정치권의 반발과 여론의 반대를 무릅쓰면서 에두아르두 의원을 주미 대사로 지명할지 주목된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