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적인 문자에 격분' 또래 남학생 집단폭행한 10대들(종합)

"15명에게 폭행당했다" 진술…경찰, 가담 인원 확인 중
집단 폭행 (PG)
집단 폭행 (PG)[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성적인 표현이 들어간 메시지를 보냈다는 이유로 10대 10여명이 또래 남학생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집단폭행 등 혐의로 A(17)양 등 10~15명을 조사 대상에 올렸다고 7일 밝혔다.

남학생을 포함한 A양 일행은 전날 오후 9시 50분부터 11시 45분까지 2시간여 동안 광주 서구의 한 독서실 지하 등에서 B(18)군을 주먹과 각목 등으로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이 모바일 채팅앱을 통해 A양에게 성적인 표현이 들어간 메시지를 보냈다는 이유로 A양과 A양의 남자친구 등이 찾아와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은 해당 메시지는 자신이 보낸 것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폭행을 당하던 B군이 그 과정을 휴대전화로 녹음하려 하자 그를 독서실 인근 다른 장소로 데려가 다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B군은 폭행을 당하면서도 휴대전화로 경찰에 전화를 걸어 도와달라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땐 A양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도주한 상태였다.

폭행을 당한 B군은 얼굴과 다리 등에 상처를 입었지만 큰 외상 없이 다음날 통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경찰 조사에서 "15명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과 B군을 상대로 나머지 일행의 신원과 소재를 파악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7 13: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