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촛불집회는 좌파준동 사기"…檢 개혁집회 맹비난(종합)

송고시간2019-10-07 17:05

"조국妻 정경심, 도서관 드나들듯 조사받아"…특검·국조 주장

12일 집회는 취소…9일 시민사회 광화문 결집·국감 재충전 해석

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10.7 cityboy@yna.co.kr(끝)

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2019.10.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7일 서초동에서 지난 5일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관제 시위'로 깎아내리며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와 여권 비판에 화력을 쏟아부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들이 대한민국을 거대한 인민재판의 소용돌이에 빠뜨리고 있다"며 "대통령의 사죄와 결자해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을 등에 업은 친문 세력들은 관제 시위로 검찰을 겁박하고, 정당한 수사를 하는 검사들에게 인신공격까지 퍼붓고 있다"며 "정말 무법천지가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관제 데모를 넘어선 황제데모"라며 "대놓고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이 집권 세력이야말로 내란 음모고, 체제 전복 세력"이라고 밝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촛불집회를 "좌파준동 사기 집회"라고 비난하며 "조국 수호와 함께 윤석열 체포라는 구호가 나왔다. 법치주의 실종·헌법 파괴의 광란의 현장"이라고 주장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의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들 때 국민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을 겨냥해 "국민이 직접 의사 표현을 하게 만든 것은 민의를 철저히 외면하며 대의정치의 최정점에 있는 문 대통령 본인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서초동 두 집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아래)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2019.10.5 pdj6635@yna.co.kr(끝)

서초동 두 집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아래)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2019.10.5 pdj6635@yna.co.kr

한국당은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첫 소환 도중 건강상 이유를 들어 귀가하고 2차 소환 15시간 동안 2시간 40분만 조사받은 점 등을 문제 삼으며 특검과 국정조사도 압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을 도서관 드나들듯 다니는 게 아니냐는 얘기도 있다"며 "검찰 전체를 갖고 노는 수준의 사법농락이 계속된다면 역대 최대 특검만이 답이다. 검찰 수사, 특검 외에도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순례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 조 장관, 황 대표, 나 원내대표 자제를 대상으로 한 특검을 진행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유튜브 채널 '주권방송'에 올라온 '검찰개혁 동요 메들리' 영상과 관련해 제작자 등을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영상은 10대 청소년 11명이 '아기돼지 엄마 돼지', '산토끼', '곰 세 마리' 등 동요를 한국당, 검찰, 보수언론을 비난하는 내용으로 개사해 부르는 내용이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사리손에 총칼을 쥐여주는 것과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 천벌을 받아 마땅하다"며 "'주권방송'은 즉각 아동학대를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말했다.

속속 모여드는 검찰 개혁 목소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 참가자들이 오후 6시 집회를 앞두고 사전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5 ondol@yna.co.kr(끝)

속속 모여드는 검찰 개혁 목소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 참가자들이 오후 6시 집회를 앞두고 사전집회를 하고 있다. 2019.10.5 ondol@yna.co.kr

한편,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시민사회 단체에서 여는 9일 광화문 집회를 고려해 12일 예정이었던 한국당의 광화문 장외집회 계획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9일 집회 후 3일만에 또다시 장외투쟁을 할 경우 참석자들이 분산되면서 결집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을 고려한 판단인 셈이다. 서초동 촛불집회와의 '세 대결'이 국론 분열을 가속하고 있다는 비판 여론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

박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는 만큼 충실한 국정감사를 위해 재충전 시간을 주는 의미도 있다"며 "9일 집회에는 자발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