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중 수교 70주년…中단둥 압록강변에 인공기·오성홍기(종합)

송고시간2019-10-06 20:40

북한 쪽에도 '조중 외교관계 설정 70돌' 등 문구 보여

국경절 연휴 관광객 '북적'…항미원조기념관은 아직 공사 중

'완공후 미개통' 신압록강대교, 저녁 되자 조명 밝혀

중국 단둥 압록강 변에 걸린 인공기와 오성홍기
중국 단둥 압록강 변에 걸린 인공기와 오성홍기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압록강 변 도로에 인공기와 오성홍기가 걸려있다. 난간에는 '조중 친선 영원하리'라고 적힌 플래카드가 있다. 2019.10.06. bscha@yna.co.kr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압록강 변 도로에 오성홍기와 인공기가 줄지어 걸렸다.

연합뉴스 특파원이 단둥을 찾아 확인한 결과 5일부터 양국 국경다리인 중조(북중)우의교 부근 압록강 변 도로의 가로등마다 북한 인공기와 중국 오성홍기가 나란히 걸려있었다.

강변에는 또 빨간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조중 외교관계 설정 70돌을 열렬히 경축', '조중 친선 영원하리', '조중 친선의 새로운 장을 아로새기자' 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눈에 띄었다.

압록강 변에 줄지어 걸린 인공기와 오성홍기
압록강 변에 줄지어 걸린 인공기와 오성홍기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중조우의교 인근 도로에 오성홍기와 인공기가 줄지어 걸려있다. 2019.10.06. bscha@yna.co.kr

다만 압록강 변을 벗어나면 인공기는 눈에 띄지 않았다.

또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연휴를 맞아 훨씬 많은 수의 오성홍기가 압록강 변을 뒤덮고 있었고, 관광지인 압록강 단교(斷橋) 위에도 오성홍기만 걸려있었다.

단교 부근은 압록강 변을 찾은 중국 관광객들로 북적였고, 단교 위에 설치된 스크린에서는 지난 1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국경절 열병식 영상이 상영되고 있었다.

북한 측의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 문구
북한 측의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 문구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 지역에 '조중 외교관계 설정 70돌', '조중 친선'이라고 적힌 표지판이 눈에 띈다. 2019.10.06. bscha@yna.co.kr

압록강 변 북한 신의주 지역은 비교적 차분한 모습이었지만, '조중 외교관계 설정 70돌', '조중 친선'이라고 적힌 표지판이 설치돼 있었다.

이날 오후 인공기를 단 북한 보트와 북한 경비정으로 보이는 선박이 압록강에서 항행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들 선박은 단교 및 단둥 땅에 근접해 항행했고, 보트 탑승객 중 한 명은 중국 관광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압록강변을 항행하는 북한 보트
압록강변을 항행하는 북한 보트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인 압록강에서 북한 인공기를 단 보트가 항행하고 있다. 2019.10.06. bscha@yna.co.kr

압록강에서 목격된 북한 경비정으로 보이는 선박
압록강에서 목격된 북한 경비정으로 보이는 선박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인 압록강에서 경비정으로 보이는 북한 선박이 항행하고 있다. 2019.10.06. bscha@yna.co.kr

한편 일각에서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일에 맞춰 단둥에 있는 항미원조(抗美援朝·한국전쟁) 기념관이 재개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기념관 내부 공사는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날 오전 기념관을 찾았을 때 인공기나 화환 등 양국 수교를 기념하는 물품은 눈에 띄지 않았고, 기념관 옆 박물관에는 '중국 건국 70주년을 열렬히 경축한다'는 문구만 적혀있었다.

항미원조기념탑
항미원조기념탑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항미원조기념관 외부에 기념탑이 서 있다. 기념관 공사는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2019.10.06. bscha@yna.co.kr

현재까지 북한 측 인사의 중국 방문 등에 따른 통제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다만 북한과 미국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벌인 실무협상이 결렬된 상황에서, 조만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나 북한 고위인사가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저녁이 되자 북·중 간 새로운 국경 다리인 신압록강대교에 조명이 켜지는 모습도 목격됐다.

2014년 10월 완공 후 개통이 지연되고 있는 이 다리는 올해 들어 북측 연결도로 공사 재개 움직임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며, 최근 들어 일요일 저녁 등에 조명을 켜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 밝힌 신압록강대교
불 밝힌 신압록강대교

(단둥=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의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6일 저녁 완공 후 개통이 지연되고 있는 북·중 국경다리 신압록강대교에 조명이 밝혀져 있다. 최근 신압록강대교는 일요일 저녁 등에 조명을 켜는 것으로 알려졌다. bscha@yna.co.kr 2019.10.06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