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정계복귀설 일축…"獨 떠나 美스탠퍼드서 연구 계속"(종합)

송고시간2019-10-06 16:50

"미래 구상 현실화하기 위한 연구 이어나갈 것…미세먼지 프로젝트"

安측 "연구 진척과정 따라 귀국 시점 정해질 것"

지난 9월 베를린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안철수 전 의원
지난 9월 베를린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안철수 전 의원

안철수 전 의원 트위터 캡처화면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10월 1일부터는 독일을 떠나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법, 과학과 기술 프로그램'에서 방문학자로 연구를 이어가기로 했다"며 자신의 정치 재개가 임박했다는 항간의 관측을 일축했다.

안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는 오래전부터 계획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탠퍼드대는 지난 2000년 안 전 의원이 벤처비즈니스 과정을 수료한 곳이기도 하다.

안 전 의원은 "법과 제도가 과학과 기술의 빠른 발전을 반영하지 못하고 오히려 장애가 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이를 얼마나 잘 해결하느냐가 미래의 국가경쟁력을 좌우하게 될 텐데 (미국 스탠퍼드 법대의 이 프로그램은) 이를 연구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의원은 "독일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치열한 미래 대비 혁신 현장을 다니며 우리의 미래와 먹거리에 대해 고민했다"며 "미국에서는 이런 구상을 현실화하기 위한 법, 제도적 개선과 적용에 대한 연구를 계속 이어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베를린 마라톤과 미래 교육 프로젝트인 '러닝 5.0' 발표로 독일에서 하던 일들을 잘 마무리했다"며 "미국에서도 대학 연구와 미세먼지 프로젝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오는 9일 출간되는 자신의 새 저서와 관련해서는 "독일을 떠나면서 그동안의 삶에 대해 정리하는 의미로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지난달 30일 '안철수, 내가 달리기를 하며 배운 것들' 출간 소식을 트위터로 알리며 1년 2개월 만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재개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안 전 의원의 정계 복귀가 임박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그가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도 연구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힌 것은 그러한 관측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통상 해외 대학의 방문 연구 과정은 1년을 기한으로 하는 만큼 일각에서는 그의 귀국 시점이 총선 이후로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안 전 의원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럽을 돌며 쌓아둔 풍부한 과학기술 아이디어를 현실에서 시스템화하기 위한 추가 연구활동이라고 이해하면 된다"며 "미국 연구활동 계획도 사전에 측근들에게는 수시로 밝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연구성과나 진척 과정에 따라 안 전 의원의 현지 체류기간은 달라질 것"이라며 "정계 복귀 시점이 총선 이전이냐, 이후냐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가늠하기 어렵다"고 했다.

안철수 전 의원의 트위터
안철수 전 의원의 트위터

트위터 캡처화면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020200057

title : 이상헌 "영화관에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해 관람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