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명근 트리플크라운' OK저축은행, KB손보 꺾고 결승행

송고시간2019-10-05 18:58

6일 대한항공과 결승에서 우승 대결

송명근 공격
송명근 공격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순천=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송명근을 앞세워 KB손해보험의 맹추격을 따돌리고 컵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OK저축은행은 5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9 순천·MG새마을금고컵 남자부 준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과 풀 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5-22 25-17 19-25 16-25 15-11) 승리를 거뒀다.

OK저축은행은 사실상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를 치렀다. 레오 안드리치가 감기 증상을 보여 1세트 초반에 코트에서 빠져나와 휴식을 취했기 때문이다.

OK저축은행의 토종 거포 송명근(24득점)이 서브(3개)·블로킹(4개)·백어택(5개)을 각 3개 이상 기록하는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조재성도 18득점을 폭발하며 쌍포를 이뤘다.

KB손해보험은 외국인 선수 마이클 산체스의 어깨 부상으로 국내 선수로만 컵 대회를 치르고 있다.

2018-2019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로 KB손해보험 지명을 받은 한국민이 20득점을 폭발하고, 정동근과 '이적생' 김정호가 각각 12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패배에 웃지 못했다.

환호하는 OK저축은행 정재성과 박원빈
환호하는 OK저축은행 정재성과 박원빈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1·2세트는 OK저축은행이 가져갔다.

OK저축은행 송명근이 1세트 6득점, 2세트 8득점으로 가벼운 몸놀림을 자랑했다.

OK저축은행은 1세트 17-17에서 박원빈의 블로킹과 KB손해보험 한국민의 범실로 리드를 잡은 뒤 송명근, 조재성, 박원빈의 고른 활약으로 첫판을 차지했다.

2세트도 9-9에서 이시몬의 퀵오픈, 송명근의 백어택, 박원빈의 블로킹 등이 골고루 나오면서 OK저축은행이 달아났다.

송명근의 서브에이스로 세트포인트를 잡은 OK저축은행은 조재성의 마무리 득점으로 2세트를 끝냈다.

KB손해보험은 3세트에 반격했다.

8-8에서 KB손해보험은 정동근의 퀵오픈으로 균형을 깬 뒤, 황택의의 서브에이스 2방으로 분위기를 빼앗았다. 결국 OK저축은행은 3세트를 KB손해보험에 내줬다.

4세트에도 KB손해보험이 주도권을 잡았다. 김학민의 위협적인 스파이크와 한국민의 공격을 이어 김정호의 연속 공격 득점이 터졌다. OK저축은행은 11-19로 크게 밀리며 4세트도 KB손해보험에 패하고 말았다.

결국 양 팀은 5세트에 들어갔다.

3-3에서 송명근이 오픈 공격과 블로킹에 연속으로 성공하면서 OK저축은행이 앞섰고, 기세를 몰아 승리를 따냈다.

송명근은 5세트에만 7점을 올리며 승리 주역이 됐다.

OK저축은행은 2015년 청주 대회 이후 두 번째로 컵대회 결승에 진출했고, 이번 대회에서 창단 첫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OK저축은행은 6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대한항공과 결승전을 벌인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