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 서초동서 다시 '검찰개혁' 집회…'조국반대' 측도 집결

사법적폐청산시민연대 "지난주보다 더 많이 모일 것…300만명 예상"
조국 찬성, 검찰 개혁 촉구하는 참석자들
조국 찬성, 검찰 개혁 촉구하는 참석자들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토요일인 5일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서울 서초동에 모여 다시 촛불을 든다.

4일 경찰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5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8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

지난달 21일, 28일에 이어 세 번째로 열리는 주말 집회다.

이들은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를 적폐라고 비판하며 조 장관을 수호하고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을 이뤄내자고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주최 측은 지난주 200만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했으며, 이번 주말에는 300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

경찰에 낸 집회 신고 인원도 지난주 8천명에서 10만명으로 크게 늘었다.

집회 허가 문제 등으로 참가 예상 인원을 줄여 냈으나 지난주보다는 집회 규모가 더 커질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했다.

지난주 집회 규모를 둘러싼 논란을 계기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참가가 더 늘어날 것으로 주최 측은 보고 있다.

자유한국당 등은 주최 측이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집회 참석 인원을 부풀렸으며 집회장소 면적 등을 고려할 때 실제 참석인원은 5만명 정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열린 서초구 축제 폐막행사 참가 인원 7만명가량도 집회 참석인원에 포함됐다고 비판했다.

또 보수 성향의 정당과 시민단체, 기독교계가 광화문 일대에서 개최한 '조국 장관·문재인정부 규탄' 집회에 자극을 받아 이번 주 서초동 집회에는 지난 주말보다 더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등 야당과 보수를 표방한 단체들은 3일 광화문광장부터 서울광장, 숭례문까지 2.1㎞ 구간 10∼12차로 도로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번 서초동 집회를 앞두고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부산, 대구, 광주, 강릉, 청주 등 지역에서 단체 버스를 대절해 상경하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주최 측은 시민이 자율적으로 주도하는 집회라는 취지를 살려 특정 정치인이나 정당을 지지하는 내용의 피켓이나 깃발 등은 금지하기로 했다.

청와대 인근 조국 사퇴 집회
청와대 인근 조국 사퇴 집회전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방향 도로에서 조국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5일 서초동에서는 조 장관을 반대하는 맞불 집회도 열린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낮 12시30분부터 서초경찰서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연다. 서초경찰서는 검찰개혁 촉구 집회 신고장소인 서초역 사거리와 불과 500m 거리다.

전날 광화문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의 동력을 살려 앞으로 매주 토요일 서초동에서 집회를 열 것이라고 우리공화당 측은 전했다. 이번 주 신고 인원은 5만명이다.

보수 성향인 자유연대도 지난주에 이어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초역 6번 출구 근처에서 조 장관 반대 집회를 열기로 했다.

우리공화당 집회가 끝난 후 참가자들이 합류하며 이번 주에는 1만명가량 참가할 것으로 자유연대는 보고 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4 1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