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말담화'논란 北권정근, 미국국장 내주고 북미협상 차석대표로

송고시간2019-10-03 13:50

수석대표 김명길과 손발 맞춰 대미협상 전담할듯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막말' 담화 등으로 논란을 빚었던 북한의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만간 열리는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에 차석대표로 나설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권정근 전 국장은 3일 출발하는 중국 베이징발 스웨덴 스톡홀름행 중국국제항공 항공권을 발권한 북한 대표단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를 수석대표로 하는 북한 대표단은 베이징을 경유해 북미 실무협상 장소로 점쳐지는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향할 것으로 추정된다.

권정근은 앞으로 미국과의 협상에서 북한 협상팀 차석대표 역할을 할 것으로 안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김명길 대사와 권정근 전 국장이 이끄는 북한의 대미 협상 '3기' 팀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 측 협상팀과 이번에는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권정근은 최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자리를 조철수에게 넘겨준 사실이 전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됐지만, 이후 직책은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의 대미외교 라인에서 비교적 '뉴페이스'인 그는 지난해 11월 북한 매체에 보통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 겸임하는 미국연구소장 직함으로 처음 등장했으며 국장 임명이 올해 4월 공식 확인됐다.

북미협상 교착 국면에서 권정근은 주로 미국과 남한을 거칠게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하면서 북한의 대미·대남 '공격수' 역할을 해 왔다.

그는 지난 8월 11일 담화에서는 한미의 연합지휘소훈련을 비난하며 "그렇게도 안보를 잘 챙기는 청와대이니 새벽잠을 제대로 자기는 콧집이 글렀다"는 등 막말 표현을 동원하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 체제의 특성상 이는 권정근 개인이 주도한 것이라기보다는 외무성과 북한 정권의 의중이 담긴 표현으로 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따라서 대미협상 핵심 인력으로 기용된 권정근이 실제 협상 테이블에 '데뷔'한 뒤 어떤 태도를 보일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권정근은 수석대표인 김명길 대사와 함께 대미 협상만 전담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협상에 앞서 4일 진행되는 예비접촉에는 권정근이 나설 가능성도 있다. 예비접촉은 본협상보다 한 단계 낮은 급의 인사가 참석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이 경우 미국 측의 예비접촉 참석자로는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이 거론된다.

한편, 이날 베이징 공항에서는 조철수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도 목격돼 그 역시 북미 실무협상에 참여할 것으로 관측된다.

권정근 전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권정근 전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