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기록원, 日우토로마을 옛 모습 담은 비디오영상 디지털 복원

송고시간2019-10-03 12:00

국가기록원, 우토로마을·주민 옛 모습 담은 비디오영상 복원
국가기록원, 우토로마을·주민 옛 모습 담은 비디오영상 복원

국가기록원이 지구촌동포연대로부터 의뢰받아 복원한 영상의 한 장면. 1989년 일본 도쿄 닛산자동차 본사 앞에서 우토로 주민들이 한복을 입고 철거 반대 시위를 하는 모습이다. [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일제 강점기에 강제동원된 재일 조선인의 집단 거주지인 우토로 마을의 옛 모습과 주민들의 활동을 보여주는 영상이 디지털로 복원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동포 지원단체인 지구촌동포연대(KIN)가 보유하고 있던 우토로 마을 관련 비디오테이프 영상을 디지털로 복원해 4일 성남 나라기록관에서 전달식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복원은 국가기록원이 매년 민간·공공기관이 보유한 가치 있는 기록물을 복원해주는 '맞춤형 복원·복제 지원사업'의 하나로 이뤄졌다. 국가기록원은 앞서 3월 지구촌동포연대로부터 비디오홈시스템(VHS) 테이프 12점과 6㎜ 미니 테이프 5점 등 모두 17점의 복원을 의뢰받았다.

영상은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단체에서 제작한 마을 살리기 홍보 영상, 지구촌동포연대가 국내에서 제작한 기록 영상, 일본에서 방송된 우토로 마을 관련 뉴스와 보도 녹화 영상 등 총 13시간 27분 분량이다.

우토로 마을에 거주했던 재일동포 1세대 생존자 강경남 할머니의 모습과 1980년대 우토로 마을 모습, 한국에서 벌어진 우토로마을 살리기 캠페인, 우토로 방문 주민과의 면담기록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 가운데 일본인 시민단체가 1996년 주최한 우토로 살리기 행사 영상, 1989년 도쿄 닛산자동차 본사 앞 우토로마을 철거 반대 시위 영상 등은 그간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주민들이 한복을 입고 풍물놀이를 하는 등 우리 전통을 지켜온 모습이 담겼다고 국가기록원은 설명했다.

국가기록원은 이 기록물을 오랜 기간 보존하고 열람할 수 있도록 이물질 청소 등 보존처리와 디지털 파일로 변환 작업을 했고 음량이 불안정하거나 잡음이 있는 구간의 음성도 복원했다.

일본 교토부(京都府) 우지(宇治)시 이세다초(伊勢田町)에 속한 우토로마을은 일제강점기인 1940년대 교토 군(軍) 비행장을 짓는 공사에 동원된 조선인 근로자 1천300여명이 거주하면서 조성됐다.

마을 토지 소유권이 여러 차례 바뀌면서 강제철거 위기에 몰렸던 주민들은 한국 정부와 한일 민간단체들의 지원으로 2011년 마을 일부를 매입해 주택을 지어 거주하고 있다. 매입하지 못한 곳은 2017년부터 철거가 진행되고 있다.

배덕호 지구촌동포연대 대표는 "고인이 된 마을 주민의 인터뷰 영상과 당시 마을 모습 등 생생한 역사를 보여주는 영상이 디지털화됐다"며 "앞으로 우토로 평화기념관이 건립되면 마을 역사를 대중에게 알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