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태풍 '미탁'으로 6명 사망…부산 산사태로 4명 매몰 추정(종합)

송고시간2019-10-03 12:13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침수·붕괴 잇따라…이재민 268명, 대피 1천546명
물폭탄에 침수된 삼척 시내 도로
물폭탄에 침수된 삼척 시내 도로(삼척=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강원 삼척에 400㎜의 폭우가 쏟아져 삼척 시내 도로가 물에 잠겼다. 2019.10.3 byh@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우리나라를 할퀴고 지나간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현재까지 6명이 사망했고, 부산에서는 산사태로 4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인명피해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모두 6명이다.

이날 오전 9시 6분께 경북 울진군 울진읍 한 주택이 붕괴하면서 60대 부부가 매몰돼 사망했다.

앞서 이날 0시12분께는 경북 포항시 흥해읍에서 배수로를 손보던 72세 여성이 급류에 빠져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1시께 강원 삼척시에서는 집중호우로 무너져내린 토사에 주택 벽이 쓰러지면서 안방에서 자던 77세 여성이 숨졌다. 비슷한 시각 경북 영덕군에서도 토사 붕괴에 따른 주택 파손으로 59세 여성이 매몰돼 사망했다.

앞서 전날 오후 9시께는 경북 성주군에서 농수로 물빠짐 작업을 하던 76세 남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실종자도 늘어나고 있다.

부산에서는 오전 9시 5분께 사하구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인근 주택과 식당 건물을 덮쳤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주택에 3명, 식당에 1명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경북 포항시 북구 기북면에서는 주택 붕괴로 부부가 매몰됐다. 아내 A(69)씨는 구조됐으나 남편 B(72)씨는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또 포항시 북구 청하면 유계리 계곡에서 승용차가 집중호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갔다. 수색에 나선 소방당국은 차량을 발견했으나 운전자는 아직 찾지 못했다.

제주도에서는 주택이 파손되면서 3명이 다쳤고 경북에서도 1명이 부상했다.

강원과 경남, 제주 지역에서는 주택 침수·파손 등으로 115세대 26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 등지에서는 주민 1천546명이 마을회관이나 면사무소 등으로 대피해 있다.

삼척에서 산사태로 매몰된 70대 구조
삼척에서 산사태로 매몰된 70대 구조(삼척=연합뉴스)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오분동 인근에서 산사태가 나 소방대원들이 매몰된 김모(77·여)씨를 구조하고 있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019.10.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민간·공공시설 등 재산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완도와 제주, 목포 등에서는 주택 101개동이 침수되고 5개동이 파손됐다. 창고 3개동과 비닐하우스 8곳도 피해를 봤다.

경북 봉화에서는 오전 3시36분께 영동선 관광열차가 산사태 영향으로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승객들은 모두 대피했으며 코레일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경북·경남을 중심으로 14곳에서 도로 사면이 유실됐다. 제주에서는 학교 1곳의 지붕이 파손됐고 전남 완도군 완도읍 내 초·중학교와 중앙시장 등 13곳이 일시 침수됐다.

경북, 강원, 부산, 울산, 대구, 제주 등지에서는 4만4천45가구가 정전을 겪었다. 이 가운데 82.6%가 복구됐다.

항공기 운항은 모두 재개됐으나 일부 여객선은 계속 발이 묶여 있다.

오전 10시30분 현재 65개 항로에서 여객선 83척 운항이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 부산·제주·마산 등 주요 항만의 선박 입·출항도 제한됐다.

한라산·지리산 등 21개 국립공원의 456개 탐방로도 출입이 금지됐다.

전날 오후 9시 40분 전남 해남군에 상륙한 '미탁'은 밤사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이날 오전 6시께 경북 울진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기상청은 그러나 이날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삼척서 토사 유출로 고립된 트럭 구조
삼척서 토사 유출로 고립된 트럭 구조(삼척=연합뉴스) 3일 새벽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4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강원 삼척시 근덕면 장호터널 인근에서 토사 유출로 인해 대형 트럭이 고립돼 소방대원들이 펌프차를 이용해 트럭을 흙더미에서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2019.10.3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03 12:13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