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자살률 4년만에 증가세…예방센터·모니터링 확충

송고시간2019-10-03 09:10

작년 10만명당 24.2명꼴로 2017년보다 1.3명↑…노인이 25%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2014년 이후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던 경기도의 인구 10만명당 자살사망률이 4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에 따라 도는 자살예방센터를 전 시군으로 확충하고 관련 예산도 대폭 늘리는 등 자살 예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교육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교육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계청이 지난달 24일 발표한 '2018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 10만명당 경기도 자살사망률은 24.2명으로 2017년 22.9명보다 1.3명이 증가했다.

2014년 25.7명에서 2015년 25.3명, 2016년 23.0명 등으로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점을 고려할 때 4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실제 자살사망자 수도 3천111명으로 지난해 2천898명보다 213명 증가했다.

경기도 자살사망률은 시군별 편차가 큰 점, 65세 이상 노인자살자 비율이 높은 점 등이 특징이다.

가장 높은 자살사망률을 기록한 포천시(46.6명)와 가장 낮은 자살사망률을 보인 광명시(16.5명) 간 차이가 30.1명이나 되는 등 시군별 편차가 컸다.

2019년 경기도 자살예방시행계획과 2018년 통계를 보면 65세 이상 노인의 자살자 수가 전체 자살자의 25%에 이른다.

이에 대응해 도는 현재 25곳인 자살예방센터를 2020년까지 7곳을 더 확충해 32곳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31개 모든 시군에 자살예방센터를 운영해 지역 특성에 맞는 상담과 대응이 이뤄지도록 해 전체 자살사망률과 시군 간 편차를 줄인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27억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국비 제외한 시군비와 도비)을 올해 42억원까지 늘렸다.

아울러 지난달 전국 최초로 '경기도 청년 생명사랑 모니터단'을 구성해 유해정보에 대한 적극적인 모니터링과 신고 시스템을 보강했다.

모니터단은 온라인 커뮤니티사이트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자살을 부추기는 유해정보가 아무런 제재 없이 게재되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봉사단으로 지난달 19일 186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 밖에 사전에 정신건강복지센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경찰·소방·공공병원과 협력해 자살고위험군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노인자살 예방사업 전담인력 배치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실효성 있는 위기 지원 체계 강화와 지역 특성에 맞는 예방 서비스 제공으로 '자살 없는 안전하고 행복한 경기도'가 되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래픽] 자해·자살 시도 및 사망 추이
[그래픽] 자해·자살 시도 및 사망 추이

9월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자해·자살 시도 응급실 내원 현황' 자료. [연합뉴스 그래픽 자료.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