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부 산하 기관들도 수소차 엄두 못내…충전소 부족 탓"

송고시간2019-10-02 16:48

곽대훈 의원 국감질의 "강원도 수소충전소 없어 100㎞ 이동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수소경제 활성화의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장들도 수소충전소 인프라 부족 때문에 수소차 이용에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국정감사 질의자료에서 "산업부 산하 소속기관 등 40여 곳의 기관장들 가운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만 빼고는 관용차 중 수소차가 없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 기관의 대부분은 수소차를 관용차로 도입하는 방안에 대해 "충전소가 없어 적절치 못하다"고 난색을 표했고 일부만이 향후 수소차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곽 의원이 산업부 제출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이 질의자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수소차 충전소가 부족해 한 번 충전을 위해 장거리 이동을 해야 하는 데다가 대기하는 데만 1시간 넘게 소요된다.

지난 8월 말 기준, 국내 수소차 등록 대수는 총 2천955대로 이중 울산에 가장 많은 1천99대가 있다. 하지만 울산 충전소는 6곳뿐이고 1곳은 고장 상태다.

강원도에도 수소차 31대가 등록돼 있는데 수소충전소가 없어 100km를 이동해 충전해야 한다.

강원도는 연내 5곳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하려고 했지만, 지난 5월 강릉 테크노파크 수소탱크 폭발사고 등으로 주민 반대에 부딪혀 차질을 빚고 있다.

충주충전소(현대모비스 공장)도 압축기 성능이 떨어져 1시간에 1대꼴로 하루 9대만 충전이 가능하다.

수소충전소 부족 현황
수소충전소 부족 현황

[곽대훈 의원실 제공]

서울에도 최근 국회충전소가 문을 열었지만 1번 충전하는데 1시간 넘게 대기해야 한다.

충전은 5분 정도지만, 충전 시 수소 탱크 압력을 높이고 열을 식히는 시간까지 하면 10분이 넘게 걸린다.

또 서울 시내 3곳의 충전소 가운데 완충이 가능한 곳은 국회(하루 50대 정도 가능)뿐이고 양재와 상암은 절반만 충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충전소는 현재 전국에 30곳이 운영 중이며 연구용 등을 제외하면 현재 일반인이 사용 가능한 상업용 충전소는 23곳이다.

산업부는 올 연말까지 수소충전소를 모두 86곳으로 늘린다는 계획이지만 실제로는 45∼50개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충전소 한 곳당 구축 비용이 약 30억원으로 비싸고 아직 충전수요 부족으로 적자 운영이 불가피한 탓에 사업자들이 충전소 설치를 꺼리기 때문이다.

곽 의원은 "국내외 연이은 수소폭발로 국민들이 수소 안전성에 의문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수소차 보급에만 열을 올려 저절로 인프라가 갖춰질 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라면서 "보급과 설비가 어느 정도 균형을 맞출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로 안전성 확보를 위한 법체계 정비와 함께, 산재해 있는 수소경제 관련 정책의 컨트롤 타워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