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미탁' 오늘 밤 12시 전남 해안 상륙…내일 낮 동해로

송고시간2019-10-02 07:28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제18호 태풍 '미탁'이 2일 아침 중국 상하이 앞바다에서 한반도로 향해 오고 있다. 이날 밤 12시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미탁'은 중국 상하이 동쪽 약 190㎞ 해상에서 시속 24㎞로 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미탁'의 중심기압은 98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20㎞다.

태풍은 이날 정오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240㎞ 해상, 오후 6시께 서귀포 서쪽 약 130㎞ 해상을 거쳐 밤 12시께 전남 목포 인근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 무렵에는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현재보다 작아져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후 태풍은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개천절인 3일 낮 경북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로 인해 제주도와 전라도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비는 이날 중 경상도, 동해안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태풍 경로와 가깝거나 지형적인 영향으로 비가 특히 많이 올 제주도, 지리산 부근, 강원 영동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통보관은 "'미탁'의 세력은 최근 남부지방을 할퀸 제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하거나 약하겠지만, 상륙하지 않고 대한해협을 통해 지나갔던 '타파'와 달리 상륙하는 만큼 영향은 오히려 더 넓고 강할 것"이라며 "대비 상태가 취약한 시간대인 밤사이 상륙하므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RPR20200803001000353

title : 금천드림스타트, '신나는 집콕 육아' 돌봄 서비스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