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행복대상'에 김효선 여성신문사 대표 등 선정

송고시간2019-10-01 08:41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일 '2019 삼성행복대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여성선도상'에는 여성신문 창간 직후부터 편집장으로 일해온 언론인이자 여성 운동가 김효선(58) 여성신문사 대표가 선정됐다.

'여성창조상'을 수상한 이영숙(64) 포항공대 생명과학과 교수는 식물세포학 분야의 세계적인 연구자로 관련 논문 128편을 발표해 총 1만회 이상 인용됐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이밖에 '가족화목상'은 병환에 걸린 시아버지가 별세할 때까지 돌보고, 치매를 앓고 있는 시어머니를 30년간 간호한 주부 김행자(66)씨가 받았다.

'청소년상'은 어려운 가정환경에도 긍정적인 태도로 학업에 매진하고 있는 문미진(15), 김보은(16), 정아영(17), 이태민(18), 김철규(20) 학생에 수여됐다.

시상식은 내달 7일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 비전홀에서 개최되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5천만원이 수여된다. 청소년상 수상자는 각각 상금 500만원을 받는다.

삼성행복대상은 여성 권익에 기여했거나 학술 등 전문 분야에서 업적을 이룬 여성과 단체, 효 확산에 기여한 개인·가족·단체·청소년 등을 격려하기 위해 2013년 제정됐다.

2019 삼성행복대상
2019 삼성행복대상

[삼성생명공익재단 제공]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