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단체 "일회용컵 보증금제 부활해야"…자원재활용법 개정요구

송고시간2019-09-29 15:45

일회용컵
일회용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여성환경연대와 서울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의선숲길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에 일회용 컵 보증금제 재도입을 요구했다.

이들은 "식사 후 커피 한잔을 포장하는 것은 평범한 일상이지만, 우리가 쓰고 버린 일회용 컵은 썩지 않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된다"며 "2015년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연간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량은 257억개로, 국민 한 명당 1년에 500여개의 플라스틱 컵 쓰레기를 버리는 셈"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가 2008년 폐지된 이후 카페 매장당 일회용 컵 사용량은 제도 시행 기간 평균치의 4배로 증가했다"며 "설문조사 결과 국민 89.9%는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 재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6년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를 재시행하는 법안이 발의됐지만, 3년째 국회에 발이 묶여 있는 상태"라며 "국회는 자원재활용법을 개정해 일회용 컵 보증금제를 되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는 2002년 한 차례 도입됐다가 소비자 부담을 덜어야 한다는 이유로 2008년 폐지된 바 있다. 소비자가 음료를 사며 일회용 컵에 담아가면 50∼100원을 물리고, 컵을 반납하면 이를 다시 돌려주는 방식이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