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산물 먹은 관광객 22명 식중독 의심증세…역학 조사

송고시간2019-09-29 05:21

거제 한 횟집서 해산물 먹고 복통과 구토 등으로 병원 치료

식중독 (PG)
식중독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거제=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경남 거제 한 횟집에서 해산물을 먹은 관광객 22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29일 거제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1분께 거제시 남부면 한 펜션에서 50대 A씨 등 관광객 15명이 복통과 구토 증세를 보여 119로 신고했다.

구급대는 현장에 도착해 이들을 응급처치한 후 인근 병원 등으로 이송했다.

뒤늦게 비슷한 증세를 보인 관광객이 늘어나 모두 22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들은 같은 친목회 회원들로 서울에서 거제로 관광을 왔다가 이날 오후 6시께 횟집에서 해산물을 먹은 뒤 해당 증세를 보였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거제보건소는 이들 관광객을 상대로 증세가 발생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