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방문 브라질 외교장관 "350∼400개 공기업 민영화할 것"

송고시간2019-09-29 02:07

여론 반발 심해 추진 과정서 반발 예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가 350∼400개 공기업의 민영화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브라질 외교부 장관은 블룸버그 주최 행사에 참석,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민영화 의지를 강조했다.

아라우주 장관은 브라질 정부가 350∼400개 공기업 민영화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임기가 절반을 넘기지 않을 때까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영우편회사 코헤이우스가 초기 민영화 대상 가운데 가장 큰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라우주 장관의 발언은 미국 기업의 지분인수 등 투자를 촉구하는 의미에서 나왔다.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브라질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블룸버그 주최 행사에 참석,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민영화 방침을 설명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에르네스투 아라우주 브라질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블룸버그 주최 행사에 참석, 보우소나루 대통령 정부의 민영화 방침을 설명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포털 G1]

앞서 브라질 정부는 지난달 연방정부 소유 공기업 가운데 민영화 대상을 발표했다.

민영화 대상에는 코헤이우스 등 9개가 포함됐으며, 9개 공기업의 자산 총액은 170억 헤알(약 5조 원)로 추산된다.

공기업 민영화는 단계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중남미 지역에서 전력 부문 최대 기업으로 꼽히는 국영전력회사 엘레트로브라스도 고려 대상이다.

브라질 연방정부 소유 공기업은 1988년 258개에 달했다가 2002년 106개로 줄었다. 2003년 좌파정권이 들어선 이후 다시 증가세를 보여 2016년 8월 154개로 늘었다가 지난해 말에는 134개로 감소한 상태다.

연방정부 소유 공기업 민영화 계획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2022년 말에는 12개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브라질 정부가 민영화 대상에 올린 국영우편회사 코헤이우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정부가 민영화 대상에 올린 국영우편회사 코헤이우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그러나 민영화에 대해 여론은 여전히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민영화 과정에서 상당한 반발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에 나온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의 조사 결과를 보면 공기업 민영화에 대한 의견은 찬성 25%, 반대 67%, 무응답 8%로 나왔다.

2017년 11월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찬성은 20%에서 25%로 5%포인트 높아졌고, 반대는 70%에서 67%로 3%포인트 낮아졌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