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초동서 검찰개혁 대규모 촛불집회…"헌법·국민 위에 군림"

송고시간2019-09-28 19:54

서울중앙지검 앞 8차로 가득 메워 "조국·정경심을 피의자로 몰아"

도로 건너편에선 '조국 사퇴' 맞불집회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 문화제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 문화제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8 ryousant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2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는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같은 시간대에 도로 바로 건너편에서는 소규모이기는 하지만 보수를 표방한 단체들이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반포대로 왕복 8차로를 가득 메운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수호, 검찰 개혁'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와 이에 대한 언론 보도를 '적폐'로 규정하며 이를 청산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nwv0oFkMrc

주최 측은 "검찰과 언론이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를 피의자로 몰아가고 있지만 이들은 사실 피해자"라며 "진짜 공동정범은 70년간 헌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며 직권을 남용하는 검찰과 그들이 흘린 정보를 받아쓰는 언론"이라고 주장했다.

발언대에 선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배반하고 '검찰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이 1차 촛불혁명이었다면, 검찰 적폐를 척결하는 이번 촛불은 2차 촛불혁명"이라고 말했다.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 문화제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 문화제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8 ryousanta@yna.co.kr

집회 시작 1∼2시간 전에는 광주·대구·대전·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관광버스를 대절해 상경한 참가자들이 근처 도로에 내려 집회에 합류하는 모습도 보였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약 80만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공식적인 추산 인원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반대편 도로에서는 오후 5시께부터 보수 성향 시민단체 자유연대 주최로 조국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집회에 참여한 보수단체 회원과 시민 1천여명(주최 측 추산)은 피켓을 들고 서울중앙지검 쪽을 향해 "조국을 구속하라", "문 대통령을 탄핵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자유연대는 지난 16일부터 경기 과천에 있는 법무부 청사 앞에서 조 장관의 출퇴근 시간대에 퇴진 요구 집회를 열어왔다.

그러나 이날은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과 조 장관 지지자들이 서초동으로 모이자 '맞불'을 놓자는 뜻에서 집회 장소를 서초동으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juju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