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단체 "낙동강 생태공원 멸종위기종 가시연 개체군 훼손"

훼손된 멸종위기종 가시연
훼손된 멸종위기종 가시연[부산환경회의 제공. DB 및 재배포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환경단체가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 부실 의혹을 입증하기 위해 생태환경 조사를 벌이던 중 발견한 멸종위기종 개체군이 갑자기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부산 환경단체 연대체인 부산환경회의는 27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대저대교 건설 예상 지역에서 직선거리 1㎞ 내에 발견된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가시연이 훼손돼 사라졌다고 밝혔다.

부산환경회의는 지난 20일 대저대교 건설 예정지 인근에서 멸종위기종 가시연과 순채가 발견됐다는 언론보다가 나간 직후 다시 군락지를 확인했는데 4곳의 가시연 개체군이 모두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관리주체인 낙동강관리본부가 수초제거작업 중 훼손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앞서 부산환경회의는 새롭게 발견된 가시연과 순채 군락지를 증거로 부산시가 대저대교 건설 환경영향평가를 거짓과 부실로 작성했다고 주장했었다.

박중록 습지와새들의 친구 운영위원장은 "가시연이 어떠한 이유로 제거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생태공원 수초제거작업으로 제거했다면 멸종위기종도 알아보지 못한 것이고 알고도 제거했다면 환경영향평가 부실 의혹을 감추기 위한 것이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7 1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