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기오염 조작·ESS 화재, 국감 도마 위에…산업계 '긴장'(종합)

내달 2일 산자위 국감에 주요 석유화학 CEO 일제히 증인 소환
ESS 화재로 LG화학·삼성SDI 추궁…LGvsSK 배터리 소송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다음 달 2일부터 시작하는 올해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석유화학과 배터리 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국회가 여수국가산업단지(여수산단) 석유화학 업체들의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등 예민한 이슈를 다루겠다며 주요 업체들의 최고경영자들을 부르면서다.

27일 업계와 국회에 따르면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사장, 롯데케미칼[011170] 임병연 부사장, 한화케미칼[009830] 김창범 부회장, LG화학[051910] 신학철 부회장, GS칼텍스 허세홍 사장 등 주요 석유화학 CEO들이 다음 달 2일 열리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 증인으로 일제히 채택됐다.

여수국가산업단지(여수산단)
여수국가산업단지(여수산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산자위는 석유화학 업체 CEO들을 상대로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고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른바 '여수산단 대기조작' 사건은 지난 4월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여수산단 사업장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업체와 짜고 오염물질 배출 수치를 조작했다고 발표하며 불거졌다. 이후 검찰 수사를 통해 지난 7월 관련자 4명이 구속되고 31명이 불구속 기소됐다.

연루된 석유화학 업체들은 사건 이후 사과의 뜻을 밝혔으나, 여수에서는 시민들이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현재까지 여진이 있다.

석유화학 업체 CEO들은 국감에서 거듭 사과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다짐할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회사 관계자는 "국감에 충실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ESS 배터리 화재 문제도 산자위 국감에서 도마 위에 오른다.

LG화학 김준호 부사장과 삼성SDI 임영호 부사장이 다음 달 7일 산자부 에너지분야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산자위는 애초 임 부사장을 2일 국감 증인으로 채택했으나, 임 부사장 출석일을 7일로 바꾸고 김 부사장도 같은 날 증인으로 추가해 ESS 문제를 함께 다루기로 이날 결정했다.

조사결과 발표후에도 이어지는 ESS 화재(CG)
조사결과 발표후에도 이어지는 ESS 화재(CG)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6월 발표한 종합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8월부터 올해 6월까지 발생한 ESS 화재 23건과 관련된 제조사는 LG화학과 삼성SDI다.

정부가 종합조사 결과를 발표한 후에도 지난달 30일과 지난 24일 ESS 화재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정부의 사고원인 조사 결과와 대책 등에 대한 신뢰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산자위 관계자는 "정부는 물론 화재가 발생한 ESS 제조자를 상대로도 책임을 따지고 강력한 사후 조치를 주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자위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096770]이 벌이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소송은 이번 국감에서 직접적으로 다루지 않기로 했다.

일부 의원들이 이 문제와 관련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경영진을 증인으로 신청하려 했으나, 소송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정부·정치권의 개입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을 반영해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7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