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투증권 "2차 전지업체, ESS 화재 영향 크지 않아"

송고시간2019-09-26 08:49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26일 최근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가 2차전지 업체들에 미치는 타격이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며 이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으로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이도연·조철희·김정환 연구원은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가 2차전지를 공급한 ESS의 잇따른 화재로 ESS향 2차전지 수주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있다"며 "이에 따라 2차전지 업체의 단기 주가 방향성은 부정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은 "3분기 실적을 통한 전기차(EV) 전지 실적 개선 방향성이 드러나며 주가가 반등할 것"이라며 "최근의 ESS 화재 원인이 전지가 아닌 것으로 규명될 경우에는 일회성 충당금 인식 등의 영향으로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두 건의 화재로 국내 ESS 수요가 위축될 경우에도 2차전지 사업부의 중장기 방향성을 좌우할 요인은 아니다"라며 "LG화학과 삼성SDI 모두 전지사업부 내 ESS 매출 비중이 하반기 15% 미만이고 향후 더욱 줄어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들은 "따라서 주가와 실적을 좌우하는 것은 결국 EV 전지의 성장성"이라며 "유럽발 EV 전지 수요 증가와 실적 개선은 올해 4분기와 내년에 본격적으로 가시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 이슈와 관련성이 가장 낮은 에코프로비엠[247540]은 주가가 추가로 하락할 경우 매수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오전 강원 평창군 미탄면 평안리 풍력발전소 에너지저장장치(ESS) 발전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리튬이온배터리 2천700개와 전력변환 장치 1개 등 발전실이 모두 탔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