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두 도시의 페스티벌' 28일 개막

10월5일까지 30여개 서울-취리히 교류행사 서울 곳곳서 펼쳐져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는 28일부터 내달 5일까지 8일간 서울 곳곳에서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두 도시의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취리히, ○○과 만나다-두 도시의 페스티벌'은 스위스 취리히와 세계의 대표 도시를 연결하는 취리히의 글로벌 프로젝트다. 2014년 뉴욕을 시작으로 런던, 홍콩,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올해는 5번째로 서울에서 개최된다.

페스티벌 기간 서울과 취리히의 문화, 예술, 과학기술,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는 30여개 이벤트가 서울 곳곳에서 펼쳐진다.

특히 가상현실(VR)과 블록체인,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기술 등 첨단 과학기술을 주제로 두 도시의 학계 및 기술 전문가, 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공개강연, 워크숍 등이 열릴 예정이다.

개막식은 28일 오전 11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의 옥상인 '서울마루'에서 개최된다. 스위스 건축가가 만든, 서울의 하지와 동짓날의 태양경로를 모티브로 한 대형 파빌리온이 전시된다.

이번 페스티벌을 계기로 서울을 방문한 취리히 카르멘 워커 스피아 주지사와 코린 마우흐 시장은 30일 서울시청을 방문해 박원순 시장과 두 도시의 지속적인 교류협력 방안을 놓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https://www.zurichmeetsseoul.org)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zurichmeetsyourcity)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행사는 무료(일부 제외)이며, 좌석이 한정된 탓에 홈페이지에서 사전 등록해야 한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