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은행 '퍼스트 랩' 출범…"핀테크기업에 3년간 500억원 투자"

송고시간2019-09-25 11:47

25일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열린 'IBK 1st Lab(퍼스트 랩)' 출범식에서 김도진 IBK기업은행장(가운데),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 세 번째), 양태영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부회장(오른쪽 세 번째)과 퍼스트 랩 선정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25일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열린 'IBK 1st Lab(퍼스트 랩)' 출범식에서 김도진 IBK기업은행장(가운데),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 세 번째), 양태영 한국핀테크산업협회 부회장(오른쪽 세 번째)과 퍼스트 랩 선정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IBK기업은행[024110]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테스트베드인 'IBK 1st Lab(퍼스트 랩)'이 25일 출범했다.

퍼스트 랩은 혁신금융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핀테크 기업의 혁신기술과 아이디어를 은행의 상품·서비스, 업무 프로세스 혁신 등에 융합할 수 있는지 시험하고, 성공하면 본격적으로 사업화를 추진하는 것이다.

기업은행은 서울 을지로 본점의 남는 공간을 활용해 참여 기업에 사무공간과 클라우드 기반의 테스트 환경을 제공한다.

또 'IBK 핀테크 드림랩'으로 선정해 컨설팅, 멘토링, 해외 진출 지원, 금융지원 등의 혜택도 준다.

퍼스트 랩 참여 기업으로는 우선 탱커펀드(인공지능 부동산 시세 산정), 인포소닉(음파 이용 간편송금/인증), 한패스(외화 환전업무), KT X 벨소프트(KT기가체인 기반 무인예약 환전 서비스) 등 16개 핀테크 기업이 선정됐다. 기업은행은 필요에 따라 수시로 핀테크 기업을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기업은행은 이와 함께 핀테크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계획도 발표했다. 2020∼2022년 3년간 3조원의 여신을 공급하고 금리감면 혜택을 주기로 했다. 같은 기간 총 500억원의 직·간접 투자도 시행한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이날 열린 출범식에서 "퍼스트 랩 참여기업에 최적의 금융지원과 최고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