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 저지투쟁 고발 조치 철회하라"

송고시간2019-09-25 11:44

전국금속노조·거제시민대책위, 경남도청 기자회견서 촉구

"대우조선 현장실사 저지투쟁 고발 조치 철회하라"
"대우조선 현장실사 저지투쟁 고발 조치 철회하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와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 등이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현대중공업의 실사를 저지한 노동자와 시민단체 등을 대우조선해양이 고발한 조치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9.25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6월 현대중공업 측의 현장실사를 저지한 노조와 시민단체 등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한 것으로 알려지자 노조와 시민단체 등이 철회를 촉구했다.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와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 등은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6월 3일 대책위와 노동자들은 일방적인 현장실사에 맞서 몸에 쇠사슬을 묶고 봉쇄투쟁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실사는 조선, 해양, 특수선, 유형자산 일체를 포함해 대우조선해양이 가진 모든 기술력을 현대중공업에 내다보여 주는 것과 같았다"며 "실사 과정은 노동자와 시민을 향한 폭거였다. 당시 현장에는 10개 중대 800여명의 전투경찰이 배치돼 자본과 결탁한 정부의 폭력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우조선해양은 시민대책위와 노동자들 노력을 외면한 채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민주노총 경남본부, 범시민대책위 등 간부 6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며 "거제시민 스스로 지역경제와 노동자 생존권을 사수하기 위해 설치한 정문 앞 천막농성장 철거도 요구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모든 문제의 발단은 현대중공업의 잘못된 대우조선해양 인수로부터 비롯된 것임에도 이를 바로 잡으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노동자와 시민의 절규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지금 당장 고발을 취하하고 정권과 자본은 현대중공업으로의 인수를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