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북핵대표, 뉴욕서 협의…지소미아 종료 결정 후 처음

송고시간2019-09-25 11:37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 유엔 총회가 개최 중인 미국 뉴욕에서 회동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24일 밤(현지시간) 뉴욕에서 만나 북한 정세에 대한 협의를 했다.

통신은 2~3주 이내로 관측되는 북미 실무협의의 조기 재개와 관련해 대처 방법에 대한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한미일 북핵 대표들의 협의는 지난 8월 2일 이후 50여일 만이며 지난달 22일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처음이다.

뉴욕서 한미일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
뉴욕서 한미일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

(뉴욕 교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들이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회동했다고 있다. 왼쪽부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2019.9.25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