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락하던 화웨이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7월 반등"

송고시간2019-09-25 11:34

카운터포인트 "유럽에서도 반등…미국 제재, 신제품부터 영향"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지난 5월 미국 제재 이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하락하던 화웨이 점유율이 7월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웨이 메이트30 (CG)
화웨이 메이트30 (CG)

[연합뉴스TV 제공]

2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화웨이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은 올해 4월 17%, 5월 16%, 6월 14%로 떨어졌다가, 7월 16%로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화웨이가 무역 제재 이후 글로벌 시장 매출 하락을 만회하기 위해 중국 시장 판매에 집중한 효과로 보인다. 화웨이 지역별 판매량 중 중국 시장 비중은 4월 46%에서 7월에는 71%로 증가했다.

글로벌 매출 하락을 이끌었던 유럽 시장에서도 가격 경쟁력을 내세우면서 만회에 나섰다. 화웨이는 기존 제품은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 유튜브, G메일 등 구글 모바일 서비스(GMS)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며 유럽 시장 내에서 공격적 프로모션을 펼쳤다.

유럽 시장에서 화웨이의 월별 점유율은 4월 27%에서 5월 23%, 6월 9%로 수직 하락 했으나, 7월에는 13%로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미국 제재 대상 제품은 6월 이후 신규 출시되는 제품에만 적용되기 때문에 6월 판매량 하락은 심리적인 불안에 기인한 측면이 있었다"며 "7월 이통사와 소비자의 불안 심리가 해소되면서 매출 반등이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 효과는 신규 제품이 출시되는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박진석 연구원은 "화웨이가 신규 출시하는 메이트 30 시리즈를 비롯한 신규 스마트폰에 GMS 탑재가 불가능해지면서 유럽 시장에서 판매가 어려울 것"이라며 "유럽, 남미 등에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모델이 반사이익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이달 19일 독일 뮌헨에서 메이트 30 시리즈를 발표했으나 중국 이외에서는 출시 일정을 아직 잡지 못했다.

화웨이 점유율
화웨이 점유율

[카운터포인트 제공]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