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쥴, 액상 담배 논란에 "THC·비타민 E 화합물 없다"

송고시간2019-09-25 11:22

복지부 사용 자제 권고에 "당국 노력 지지…원인 규명 바란다"

쥴 기기와 니코틴 카트리지 포드
쥴 기기와 니코틴 카트리지 포드

[쥴 랩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유명 전자담배 브랜드 '쥴'이 최근 액상형 전자담배의 폐 질환 유발 논란에 대해 원인으로 의심되는 성분이 포함되지 않았다고 진화에 나섰다.

쥴을 생산하는 쥴 랩스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품의 품질과 사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며 "THC(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 대마초 추출 화학 성분, 비타민 E 화합물이 전혀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중증 폐 질환과 사망사례가 일어나자 보건복지부는 20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하기로 한 바 있다.

중증 폐 질환 유발 물질로는 THC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이 의심받고 있다.

쥴 랩스는 "제품과 관련된 이슈를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며 "조사 중인 당국의 노력을 지지하며, 이를 통해 원인이 규명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