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형법 개정 반대 시위 격화…한인 차량 '돌팔매' 피해도

송고시간2019-09-25 11:16

자카르타와 지방 도시서 시위…경찰, 최루탄·물대포 동원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형법 개정안과 부패방지법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24일(현지시간) 수도 자카르타와 스마랑 등 지방 여러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를 동원해 시위대를 해산시키려 했고, 흥분한 시위대가 지나던 한국인 차량에 돌팔매질하며 공격해 차량이 대파되는 사건도 발생했다.

인니 형법 개정 반대 시위대가 파손한 한국 주재원 차량
인니 형법 개정 반대 시위대가 파손한 한국 주재원 차량

[자카르타=연합뉴스]

일간 콤파스와 CNN 인도네시아 등에 따르면 수만 명의 학생이 자카르타의 의회·대통령궁 주변과 반둥, 욕야카르타(족자카르타), 수마트라섬의 팔렘방, 술라웨시섬의 마카사르 등 주요 도시에서 이틀째 시위를 벌였다.

앞서 인도네시아 의회는 지난 17일 반부패위원회(KPK)의 독립성과 권한을 약화하는 내용의 관련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개정안은 반부패위원회 조사관을 경찰 등 공무원이 파견근무 하도록 하고, 부패 수사를 위해 영장 없이 도청하는 권한을 제한한다.

학생과 시민들은 국회의원들이 반부패위의 힘의 빼기 위해 개정안을 통과시켰다고 반발하고 있다.

24일 자카르타 시내 의회 주변 시위 현장
24일 자카르타 시내 의회 주변 시위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형법 개정안도 논란의 중심에 있다. 형법 개정안은 결혼한 부부 이외의 '혼외 성관계'를 모두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동거도 불법으로 규정한다.

기존 형법은 배우자가 있는 남녀가 혼외성관계를 맺은 경우만 간통죄로 처벌했지만, 보수 성향 무슬림 단체들은 혼전 성관계까지 전면 불법화해달라고 요구해왔다. 낙태죄와 대통령 모욕죄 등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의회는 당초 이날 형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었으나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다음 회기로 넘겨 달라고 요청했다.

시위대는 반부패법 개정 철회와 형법 개정안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시위대가 도로를 봉쇄하고, 돌을 던지자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강제 해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수십여 명이 부상했다.

인니 시위대가 파손한 한국 주재원 차량
인니 시위대가 파손한 한국 주재원 차량

[자카르타=연합뉴스]

자카르타 시내에서는 시위대가 경찰에 밀려 사방으로 흩어지면서 빨간색의 공무원 번호판이 붙은 차량을 공격했다.

한국인 주재원 A씨는 빨간색 번호판 차를 타고 의회 옆 도로를 지나 퇴근하다가 봉변을 당했다.

A씨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갑자기 '와' 하는 소리와 함께 차량에 돌멩이가 쏟아져 들어왔다"며 "가방으로 머리를 가려서 돌에 맞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죽겠구나라는 생각만 들었다"며 위험했던 순간을 전했다.

A씨는 '한국 사람'(오랑 꼬레아) 이라고 외치며 차 밖으로 나와 인근 건물로 피신했고, 시위대가 물러간 이후 오토바이를 불러 집으로 돌아와 안정을 취하고 있다.

한국 대사관은 "시위 장소 주변 도로의 교통통제 및 혼잡이 예상되고, 시위가 과격 양상으로 흐를 가능성이 있으니 해당 지역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교민과 주재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24일 인도네시아 마카사르의 학생 시위 현장
24일 인도네시아 마카사르의 학생 시위 현장

[로이터=연합뉴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